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미 디즈니랜드, 66년 사상 처음 '흑인 산타' 나왔다

송고시간2021-11-20 12:28

댓글
디즈니랜드 찾은 시민들
디즈니랜드 찾은 시민들

2021년 4월 30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의 원조 디즈니랜드를 찾은 시민들. [로이터=연합뉴스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황철환 기자 = 미국 놀이공원 디즈니랜드가 올해 성탄 시즌을 맞아 66년 역사상 처음으로 '흑인 산타클로스'를 등장시켰다.

19일(현지시간) 미 CNN 방송에 따르면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의 원조 디즈니랜드와 플로리다주 레이크부에나비스타의 월드 리조트 등 두 곳에서 최근 흑인 산타클로스가 팬 미팅을 진행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이와 관련한 디즈니 측의 사전 발표나 홍보는 없었다고 CNN은 전했다.

디즈니 측 대변인은 세계 곳곳에서 지역 공동체가 다양한 방식으로 산타클로스를 묘사한다면서, 원조 디즈니랜드와 월드 리조트 두 곳에서도 주변 공동체의 인종적 다양성을 반영해 흑인 산타클로스를 등장시킨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인종 국가인 미국에서는 최근 수년 사이 성탄절을 맞아 쇼핑몰, 행사장 등에서 백인이 아닌 유색인종 산타가 등장하는 경우가 늘고 있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선 찬반이 엇갈렸다.

한 네티즌은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월트 디즈니 첫 흑인 산타를 방금 봤다. 기뻐서 눈물을 흘릴 지경"이라고 말했다.

반면, 또 다른 네티즌은 "산타가 흑인이 아닌 걸 모두가 안다. 사람들의 이목을 끌 홍보 수단으로 흑인 산타를 만들어내선 안 된다"며 반감을 드러냈다.

SNS 유명인인 빅토리아 웨이드는 "디즈니가 놀이공원에 흑인 산타를 들여놓을 것이라곤 한 번도 생각해보지 못했다"며 놀라워했다.

웨이드는 "이런 변화는 (흑인인) 내가 이전보다 더 용인되고 환영받는다는 느낌을 들게 한다. 이번 조처가 디즈니랜드를 찾는 다양한 배경의 어린이들에게 미칠 영향을 생각하니 너무나 기쁘다"라고 말했다.

hwangc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