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장혜영-이준석, '데이트폭력 여성피살'에 페미니즘 공방

송고시간2021-11-21 16:25

댓글

張 "페미니스트 되지 않을 수 없다"…李 "슬슬 범죄와 페미니즘 엮는 시도"

윤석열 후보측 "국가 믿었던 국민 지켜주지 못한 정부·文대통령 사과해야"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 측은 21일 전(前) 남자친구의 스토킹으로 경찰의 신변 보호를 받던 30대 여성이 살해당한 사건과 관련해 "국가를 믿었던 국민을 지켜주지 못한 정부, 대통령은 국민들께 사과하고 즉각 재발방지 조치를 취하라"고 촉구했다.

김병민 선대위 대변인은 논평에서 "너무나 안타까운 소식에 애도를 표하며 유가족들께도 깊은 위로의 말씀을 전해드린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사건 발생 전 고인은 경찰에 가해자로부터 분리 조치를 요청해 스마트워치를 지급받았고, 법원은 100m 이내 접근 금지, 스토킹 중단 경고 등 잠정 조치를 내린 상태였다"며 "하지만 피해자에게 지급된 스마트워치는 위급 상황에서 제 역할을 다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국가를 믿었던 국민을 지켜주지 못한 것이다. 과연 문재인 정부는 국가의 최우선 책무에 최선을 다하고 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불과 몇 달 전 동거녀의 아들을 잔혹하게 살해한 전과 10범 백광석의 예고된 범죄, 얼마 전 전자발찌를 훼손하고 여성을 살해한 전과 14범 강윤성의 범행 모두 정부가 제대로 대처하지 못해 벌어진 안타까운 일들"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오늘 국민과의 대화에 앞서 정부의 무능으로 국민의 생명을 지키지 못한 책임을 통감하고 반드시 국민 앞에 사과하기 바란다"며 김창룡 경찰청장의 즉각 경질과 사건 담당자 문책을 촉구했다.

경찰은 신변보호 대상이었던 30대 여성 A씨를 19일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살인 등)로 A씨의 전 남자친구인 30대 B씨를 전날 검거했다.

A씨는 데이트폭력 신변보호 대상자로, 지급받은 스마트워치로 경찰에 두 차례 긴급 호출해 경찰이 첫 신고 후 12분 후 현장에 도착했지만 이미 변을 당한 뒤였다.

발언하는 정의당 장혜영 의원
발언하는 정의당 장혜영 의원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정의당 장혜영 의원이 지난 9월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9.28 [국회사진기자단] jeong@yna.co.kr

한편, 정의당 장혜영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에서 최근 발생한 여성 대상 범죄를 언급하며 "페미니스트가 되지 않을 수 없다"며 "페미니즘이 싫으면 여성을 죽이지 말고, 안전 보장에 앞장서라"고 말했다.

그는 "헤어지자고 말했다는 이유로 살해당한 여성들의 참혹한 죽음이 연일 보도되고 있다. 이별 통보했다고 칼로 찌르고 19층에서 밀어 죽이는 세상에서 어떻게 페미니스트가 되지 않을 수 있겠느냐"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지난 17일 30대 남성 A씨가 전 여자친구였던 B씨의 이별 통보에 격분해 흉기로 B씨를 수차례 찌르고 아파트 밑으로 떨어뜨려 살해한 사건을 언급하면서 "이 범죄 이름은 '아파트 살인'이 아니라 '교제 살인'이다. 본질을 흐리지 말아달라"고 했다.

이와 관련,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페이스북 글에서 "선거 때가 되니까 또 슬슬 이런저런 범죄를 페미니즘과 엮는 시도가 시작되고 있다"면서 전 남편을 살해한 '고유정 사건'을 언급, "일반적인 사람은 고유정을 흉악한 살인자로 볼 뿐, 애써 그가 여성이기 때문에 젠더갈등화하려고 하지도 않고 선동하려고 하지도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과거의 반유대주의부터 인종차별 등 모든 차별적 담론이 이런 스테레오타이핑과 선동에서 시작한다"며 "'남성은 잠재적 가해자' 프레임은 2021년을 마지막으로 정치권에서 사라졌으면 한다"고 지적했다.

토론회 참석하는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토론회 참석하는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8일 서울시 관악구 서울대학교 문화관에서 서울대 통일평화연구원 주최로 열린 'MZ세대, 한반도의 미래를 묻다' 토론회에 참석하고 있다. 2021.11.18 srbaek@yna.co.kr

yjkim84@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