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쿠데타 수단 군부, 총리 복권·각료 등 구금자 석방에 합의(종합)

송고시간2021-11-21 23:46

댓글

기술관리 중심의 새 내각 구성…군부 지도자·총리가 공동으로 내각 주도

직업연합, 군부-총리 간 합의 수용 거부…시민들도 저항 시위 지속

(하르툼 AFP=연합뉴스) 군부 쿠데타 후 가택연금 상태였던 압달라 함독 수단 총리(오른쪽)와 쿠데타를 주도한 압델 파타 부르한 장군(왼쪽)이 21일(현지시간) 과도체제 복원 합의 이후 나란히 모습을 드러냈다. 2021.11.21. photo@yna.co.kr

(하르툼 AFP=연합뉴스) 군부 쿠데타 후 가택연금 상태였던 압달라 함독 수단 총리(오른쪽)와 쿠데타를 주도한 압델 파타 부르한 장군(왼쪽)이 21일(현지시간) 과도체제 복원 합의 이후 나란히 모습을 드러냈다. 2021.11.21. photo@yna.co.kr

(카이로=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북아프리카 수단 군부의 쿠데타와 유혈사태가 군부와 압달라 함독 총리간의 정치적 합의로 일단락될 계기를 맞았다.

그러나 과거 민주화 시위를 주도했던 직업협회와 시민 등이 합의를 거부한 채 시위를 지속하고 있어 주목된다.

21일(현지시간) 로이터, AFP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쿠데타를 주도한 압델 파타 부르한 장군과 함독 총리는 민간주도의 과도체제 복원을 위한 14개 항의 합의안에 서명했다.

우선 양측의 합의로 쿠데타 직후 가택 연금됐던 함독이 총리직에 복귀한다.

또 양측은 기술 관리 중심으로 새 내각을 꾸리기로 했다. 새로 구성된 내각은 부르한 장군과 함독 총리가 공동으로 이끌기로 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전했다.

군부는 또 쿠데타 직후 구금됐던 과도정부 각료 및 최고통치기구인 주권위원회 민간인 위원들을 전원 석방하기로 했다.

석방된 직후 부르한 장군과 함께 국영 방송에 모습을 드러낸 함독 총리는 "수단 국민의 피는 귀하다. 유혈사태를 종식하고 젊은이들의 에너지를 국가 건설과 발전에 쏟자"고 말했다.

부르한 장군도 "함독 총리는 우리가 이곳에 올 때까지 인내심을 발휘했다"며 "과도적 절차의 하나로 민주적이고 투명한 선거가 치러질 것"이라고 약속했다.

이로써 지난달 25일 군부 쿠데타로 붕괴했던 과도체제는 근 한 달 만에 복원될 것으로 보인다.

반군부 시위를 이어가는 하르툼 시민들
반군부 시위를 이어가는 하르툼 시민들

(하르툼 AFP=연합뉴스) 쿠데타를 일으킨 군부와 압달라 함독 총리 간의 합의에도 반 쿠데타 시위를 이어가는 수단 하르툼 시민들. 2021.11.21. photo@yna.co.kr

하지만 쿠데타 이전 과거 군부와 권력을 분점했던 민간 정치연대는 군부와 어떤 협상도 하지 않는다고 천명한 바 있어 향후 행보에 관심이 쏠린다.

2019년 민주화 시위를 주도했던 직업협회도 함독 총리와 군부의 이번 합의를 거부한다고 밝혔다.

또 거리 시위에 나선 시민들도 양측의 합의 소식에도 대통령궁을 향해 행진을 지속하는 등 시위를 이어가고 있어 향후 정국에 변수가 될지 주목된다.

2019년 민주화 시위에 이은 군부 쿠데타로 오마르 알-바시르의 30년 철권통치가 막을 내린 뒤 수단 군부와 야권은 주권위원회를 구성해 새로운 선거와 민정 이양 준비 작업을 진행해왔다.

그러나 부르한 장군이 주도하는 수단 군부는 지난달 25일 쿠데타를 일으켜 과도정부를 해산하고 함독 총리를 비롯한 과도정부 각료와 주권위원회 민간인 위원들을 구금했다.

또 군부는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과도정부와 주권위원회를 해산했다.

국제사회는 군부와 과도정부 간의 중재를 시도했으나, 군부는 독단적으로 새로운 주권위원회를 구성하는 등 권력장악을 위한 움직임을 본격화했다.

수단 수도 하르툼에서 쿠데타 반대 시위 중인 시민들.
수단 수도 하르툼에서 쿠데타 반대 시위 중인 시민들.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수단 전역에서는 쿠데타에 저항하는 시민들이 연일 시위에 나섰고, 군부가 이를 유혈 진압하면서 지금까지 최소 40명가량이 목숨을 잃었다.

meolakim@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