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시위대 쏜 미 10대, 무죄 후 첫마디 "잘 풀려 기쁘다"

송고시간2021-11-21 21:26

댓글

법정 떠나는 차 안에서 심경 고백

(서울=연합뉴스) 이의진 기자 = "배심원단이 옳은 평결을 내렸다. 바로 자기방어는 위법이 아니라는 평결이다."

미국에서 인종차별 항의 시위대에 총을 쏴 2명을 숨지게 한 10대 자경단원이 무죄 평결을 받은 직후 이같은 심정을 드러낸 것으로 뒤늦게 알려졌다.

울먹이는 카일 리튼하우스
울먹이는 카일 리튼하우스

지난 19일 인종차별 반대 시위대에 총격을 가해 2명을 살해한 등의 혐의로 기소된 카일 리튼하우스가 무죄 평결을 받자 눈을 감은 채 울먹이고 있다.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20일(현지시간) 미국 보수 성향 매체 폭스뉴스는 트위터를 통해 카일 리튼하우스(18)를 다룬 다큐멘터리의 사전 홍보 영상을 공개했다.

2분가량의 영상에서 무죄 평결을 받고 법정을 떠나는 차 안에서 그는 현재 심경에 대한 질문을 받는다.

그는 답변하는 내내 미소를 지으며 "배심원이 옳은 평결을 내릴 것이라 믿었다. 모든 것이 잘 풀려서 기쁘다"고 밝힌다.

이어 "쉽지 않은 여정이었지만, 힘든 부분을 잘 지나왔다"고 말한다.

본 다큐멘터리는 12월 폭스뉴스를 통해 공개되며, 리튼하우스는 22일 폭스뉴스 간판 앵커 터커 칼슨이 진행하는 대담 프로그램에 출연해 직접 심경을 밝힐 예정이다.

한편 CNN은 다큐멘터리 공개 소식에 "이번 비극 전체가 폭스 뉴스의 스트리밍 서비스 구독을 늘리는 데 이용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구설이 일자 이날 폭스 뉴스 측은 성명을 내고 리튼하우스가 출연하는 대담 프로그램과 다큐멘터리 모두 제작, 섭외 과정에서 특별히 비용을 지불한 적 없다고 밝혔다.

'카일을 석방하라' 시위하는 시위대
'카일을 석방하라' 시위하는 시위대

(커노샤 AP=연합뉴스) 카일 리튼하우스에 대해 무죄 평결이 내려진 지난 19일(현지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커노샤 법원 앞에서 한 시위자가 '카일을 석방하라'는 팻말을 들고 있다. 2021.11.21 photo@yna.co.kr

리튼하우스는 지난해 8월 위스콘신주 커노샤에서 흑인 남성 제이컵 블레이크가 경찰 총격으로 반신불수가 된 사건을 계기로 방화와 약탈을 동반한 과격 시위가 벌어지자 백인 자경단원과 함께 순찰하던 중 시위 참가가 2명을 총격 살해하고 1명을 다치게 했다.

리튼하우스 재판은 미국 사회의 여러 첨예한 쟁점들에 가지를 걸치면서 미국 내 이념 전쟁의 최전선이 돼 왔다.

경찰 같은 공공 치안 조직을 대신하는 자경단의 역할, 용인될 수 있는 정당방위의 범위, 총기 소유의 정당성처럼 이견이 팽팽하게 맞서는 논쟁적 주제들과 얽혀 있기 때문이다.

리튼하우스는 사건 당시 생명을 위협받았다며 자신을 지키기 위해 총을 쏜 것이라고 주장했다.

미 전역의 시선이 집중된 리튼하우스 재판에서 배심원단은 26시간의 숙의를 거쳐 정당방위라는 피고인 측의 주장을 받아들였다.

그러자 브루클린, 시카고, 콜럼버스, 오클랜드 등 미국 전역에서 해당 평결과 사법부를 규탄하는 시위가 벌어졌다.

평결 직후 바이든 대통령은 별도 성명을 내고 "이 평결이 많은 미국인을 분노하고 우려하게 만들겠지만 우리는 배심원의 결정을 인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리튼하우스는 인종 차별적 살인자!' 시위하는 시위대
'리튼하우스는 인종 차별적 살인자!' 시위하는 시위대

(오클랜드=AP 연합뉴스) 카일 리튼하우스에게 무죄 평결이 내려진 19일 밤(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오클랜드에서 평결에 항의하는 시위대가 시위를 벌이고 있다. '리튼하우스는 인종 차별적 살인자!'라고 적힌 팻말이 보인다. 2021.11.21 photo@yna.co.kr

pual07@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