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무협 "올해 수출 사상 최고치 전망…내년에도 성장세 지속"

송고시간2021-11-22 11:00

댓글

"경기 회복세 속 반도체 등 주력품목 수출 호조 예상"

수출 컨테이너로 분주한 부산항
수출 컨테이너로 분주한 부산항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 우리나라 올해 수출액이 6천362억달러를 기록하며 연간 기준 사상 최고치를 기록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은 22일 발표한 '2021년 수출입 평가 및 2022년 전망'에서 올해 우리나라 수출이 작년 대비 24.1% 증가한 6천362억 달러를 기록할 것으로 내다봤다.

수입은 29.5% 늘어난 6천57억달러로 전망했다.

보고서는 경기 회복세 속에 주력 품목 중심으로 수출 호조가 이어지며 내년 수출·수입이 올해보다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구체적으로 수출은 올해보다 2.1% 증가한 6천498억달러, 수입은 1.6% 늘어난 6천154억달러로 추산했다.

반도체, 석유제품, 섬유, 디스플레이, 무선통신기기 등 올해 선전한 품목의 업황 호조 지속이 내년도 수출·수입 증가를 점치는 가장 큰 이유다.

특히 반도체는 D램 단가 하락세에도 최신 중앙처리장치(CPU) 출시에 따른 대규모 서버 교체수요, DDR5로의 D램 세대전환, 견조한 시스템 반도체 초과수요 등으로 호조세가 이어지면서 2년 연속 수출이 1천억달러를 돌파할 전망이라고 보고서는 분석했다.

디스플레이(4.0%), SSD(1.5%), 무선통신기기(2.0%) 등 주요 정보통신기술(ICT) 품목 수출도 비대면 경제 확산과 함께 꾸준한 성장이 예상된다.

석유제품(14%)은 내년까지 단가 상승세가 이어지면서 수출이 큰 폭으로 증가할 전망이며 석유화학(1.7%)도 일회용품 수요와 '위드 코로나' 확대 시행에 따른 산업 정상화 등으로 합성수지류를 중심으로 수출이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이 외에 스판덱스 등 고부가가치형 의류용 원단을 중심으로 섬유(5.0%)도 수출 호조가 기대된다.

2022년 수출입 전망
2022년 수출입 전망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다만 철강은 과잉 상승했던 제품 단가가 하향 안정화되면서 수출이 9% 감소할 전망이다.

반도체 공급난 장기화로 자동차부품(-1%) 수출도 올해보다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선박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전후 수주 감소 여파로 내년 인도 물량이 줄어들며 수출도 5% 감소가 예상된다.

가전(-8%)은 사물인터넷과 스마트홈 등의 보편화로 시장 업황은 전반적으로 밝겠지만 수년간 이어진 해외생산 확대 추세로 수출은 줄어들 전망이다.

보고서는 국내 경기 회복과 올해 하반기 수준의 국제유가 흐름, 견조하게 유지되는 원자재 가격 등으로 수입은 소폭 늘어날 것으로 예견했다.

보고서는 "내년에도 선진국 경제가 주도하는 글로벌 경기 회복 흐름 속에 우리나라 수출이 성장세를 이어갈 것"이라며 "다만 글로벌 공급망 교란과 중국의 경제성장 둔화, 주요국의 인플레이션 확대 등은 수출을 제약하는 요인"이라고 진단했다.

무역협회는 이날 오후 서울 삼성동 트레이드타워에서 '2022 세계경제전망 세미나'를 열어 이 같은 수출입 전망과 함께 글로벌 통상환경 전망, 최근 수출입 물류 현황 등을 업계와 공유한다.

lucid@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