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진중권 "안티페미 재미봤나" vs 이준석 "젠더 갈라치기"

송고시간2021-11-22 09:31

댓글
진중권-이준석
진중권-이준석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동환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와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22일 전 남자친구의 스토킹으로 경찰의 신변 보호를 받던 30대 여성이 살해당한 사건과 관련해 '페미니즘 설전'을 벌였다.

이 대표가 전날 정의당 장혜영 의원을 향해 "선거 때가 되니까 또 슬슬 이런저런 범죄를 페미니즘과 엮는 시도가 시작되고 있다"고 한 SNS 글이 발단이 됐다.

이와 관련해 진 전 교수는 페이스북에서 "공당의 대표가 이제 교제 살인까지 실드(방패)치고 나서나. 국민의힘의 이준석 리스크가 현실화했다"며 "안티 페미니즘으로 재미 좀 보더니 정신줄을 놓은 듯"이라고 맹비난했다.

그러자 이 대표는 "범죄를 페미니즘에 끌어들이는 것 자체가 위험한 선동이다. 누가 '교제 살인(?)'을 실드 쳤느냐"며 반박 댓글을 달았다.

이어 전 남편을 살해한 '고유정 사건'을 언급하며 "고유정의 살인이나 이번 살인 사건 모두 'gender-neutral'(성 중립적)하게 보는 게 정답인데 이것을 젠더 이슈화시키는 멍청이들이 바로 (성을) 갈라치기하는 시도"라고 주장했다.

그러자 진 전 교수는 "교제 살인에서 가해자와 피해자의 성비가 50:50이라면 모를까"라며 "정말 몰라서 하는 소리인지, 아니면 당무 우선권이 넘어간 상황에서 안티 페미와 마초들의 지지가 필요해 알면서 하는 X소리인지"라고 재반박했다.

이 대표도 물러서지 않았다.

그는 "조심해요. 스트레오타이핑(고정관념화) 잘못 들어가면 이런 것을 보고 흑인이 잠재적 범죄집단이라고 하는 것과 똑같으니"라며 미국의 한 도시에서 중범죄로 체포된 청년 중 흑인이 가장 많다는 통계를 첨부했다.

이에 진 전 교수는 또 다른 글에서 미국에서 흑인 범죄율이 높은 것은 흑인들이 사회적 빈곤층을 이루기 때문이라며 "그래서 나온 결론이 흑인 계층의 사회경제적 지위를 평균 수준으로 높이고, 남아있는 인종 차별을 철폐하자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를 향해서는 "공당의 대표가 고작 하는 일이 남초(男超) 커뮤니티에서 죽치는 안티 페미들의 심경을 관리해주는 것인가"라고 되물었다.

dhle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