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재명, 대장동 수사에 "검찰 뭐 했나…신속히 조건 없는 특검"(종합)

송고시간2021-11-22 16:25

댓글

"특검 피하는 자가 범인…특검 피하면 尹·국힘이 범인"

"특검 범위에 尹 저축은행 대출비리 묵인·부친 집 매입사건도 포함"

발언하는 이재명
발언하는 이재명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전국민 선대위·청년과 함께 만드는 대한민국 대전환'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윤지현 정수연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는 22일 대장동 의혹에 대한 검찰 중간수사 결과 발표와 관련해 "첫 출발지인 부산저축은행 대출비리 묵인 사건부터 현재에 이르기까지 처음과 끝에 대해 조건 없는 특검을 신속히 하는 게 좋겠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저도 중간수사 결과 발표를 봤다. 그 긴 시간 동안 뭘 했는지 궁금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후보는 "이재명에 대한 확인할 수 없는 검찰발 정보들이 마녀사냥 하듯 많이 유통된 게 사실"이라며 "그럴 시간에 최초의 저축은행 비리를 왜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가 묵인해줬는지 (수사했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윤 후보의 부친 집을 화천대유 관련자들이 사준 것도 대출비리 묵인과 관련 있지 않나 의문이 제시된다"며 "50억 클럽의 실체가 관련했는데 그 수사의 진척 소식은 전혀 들려오지 않는다. 소액만 투자한 화천대유 관계자에 수천억을 몰아준 것이야말로 배임 설계인데 수사가 진척됐다는 소리를 듣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부정부패 수사는 자금이 어디로 흘러갔느냐를 집중 수사해야 하는데 그 부분도 납득이 어렵다"며 "공공개발을 못 하게 국민의힘 시의원이 권력을 동원해 민간 개발을 강요한 것이야말로 배임, 강요, 직권남용 아니냐. 이것은 또 왜 수사하지 않느냐"고 반문했다.

앞서 이 후보는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서도 "(야당이) 특검을 피하는 자가 범인라고 하지 않았느냐"며 "나는 특검에 조건 없이 동의한다. 조건 없는 특검을 거부한다면 윤 후보와 국민의힘이 바로 범인"이라고 강조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

[국회사진기자단]

이 후보는 특검의 범위에 대해 "화천대유 특검에는 비리의 시작점인 윤 후보의 저축은행 대출비리 묵인, 화천대유 측의 윤 후보 부친 집 매입사건도 당연히 포함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국민의힘 정치인들의 공공개발 저지와 민간개발 강요, 하나은행의 배임적 이익분배 설계, 초기 투자자금의 조달 경위 및 이익 배분 관계, '50억 클럽' 등 개발이익의 사용처도 당연히 특검 대상"이라고 봤다.

그러면서 "윤 후보가 저축은행 대출비리 수사 때 화천대유팀의 대출비리를 엄단했다면, 화천대유 비리는 불가능했다"며 "윤 후보는 쌍특검 같은 물타기로 회피하지 말고 화천대유 비리의 처음부터 끝에 대한 특검에 협조하기 바란다"고 거듭 촉구했다.

한편, 민주당 조오섭 선대위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저축은행 부실 수사 의혹에 대해 "단순 부실 수사를 넘어 고의적 은폐가 아닌지 의심되는 정황이 속속 드러나고 있다"며 윤 후보를 압박했다.

조 대변인은 "상황이 이런데도 특검 수사에서 자신의 의혹(을 다루는 것)은 물타기라며 특검을 반대하는 윤 후보의 주장을 이해하는 국민은 없다"고 말했다.

그는 브리핑 후 기자들과 만나 여야 특검 논의 진행 상황에 대해 "아직 야당에서 공식적으로 요청한 바가 없다"며 "지금 이에 대한 협상을 어떻게 할지 준비과정에 있는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sncwook@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