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경찰, 양평 흉기난동 부실대응 의혹에 "악의적 편집된 영상"

송고시간2021-11-22 18:00

댓글

온라인에 퍼지자 "사실과 달라 명예훼손 대응 검토"

(양평=연합뉴스) 최종호 권준우 기자 = 최근 인천에서 발생한 층간소음 흉기난동 사건 당시 경찰의 부실 대응이 국민의 공분을 사는 가운데 양평에서도 유사한 상황이 있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그러나 경찰은 사실과 다른 일방적 주장이 유포되고 있다고 반박했다.

영상 기사 [영상] 대낮 길거리서 4발 총성…경찰, 테이저건 안통하자 실탄 제압
[영상] 대낮 길거리서 4발 총성…경찰, 테이저건 안통하자 실탄 제압

자세히

22일 유튜브에는 "엄마 찾으면서 도망가는 여경"이라는 제목으로 지난 2일 경기도 양평에서 벌어진 흉기 난동 사건 당시 경찰이 범인을 제압하는 영상이 올라와 있다.

당시 현장에 출동한 형사 등 경찰관 8명은 흉기를 들고 난동을 부리는 외국인 노동자 A씨에게 테이저건을 쐈지만, A씨가 입고 있던 외투가 두꺼운 탓에 제압에 실패했다.

이에 A씨는 난동을 멈추지 않았고 결국 경찰은 실탄 4발을 발사해 그를 제압했다. A씨는 복부와 다리 등 3곳을 다쳐 수술을 받았다.

유튜브에 올라온 영상에는 A씨의 난동을 피하는 일부 경찰관의 모습과 "엄마"라는 음성이 함께 담겼다. 이 영상은 한 시민이 인근 건물에서 촬영한 것으로 추정된다.

이를 두고 유튜브에 올라온 편집된 영상에는 여경이 "엄마를 찾으며 범죄 현장에서 벗어난다"는 내용의 댓글이 달리며 인터넷 공간에서 경찰의 부실 대응 주장이 퍼지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영상을 보면 경찰관들이 A 씨에게 다가가 제압을 시도하다가 여의치 않으면 뒤로 빠지는 모습이 반복되고 있고 일부 경찰관은 상황을 지켜보며 지원 요청 등 다른 임무를 위해 대기 중인 것을 알 수 있다"며 "현장에서 이탈한 경찰관은 한 명도 없었다"고 밝혔다.

이어 "영상에 들리는 '엄마'라는 음성이 매우 가까이에서 들리는 것으로 보아 멀리 있던 여경은 아닌 것으로 추정되고 여경 역시 그런 말을 하지 않았다고 부인했다"며 "영상이 악의적으로 편집됐으며 사실이 아닌 내용이 계속 퍼질 경우 해당 여경이 명예훼손 등 대응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경찰은 양평 사건 당시 시민 피해 없이 A씨를 검거한 공로로 현장에 출동했던 경찰관 3명에게 지난 16일 표창을 수여했다.

stop@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