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北선전매체 홈페이지 게시판에 대선주자 '술' 비유 폄훼 글

송고시간2021-11-22 18:59

댓글

필명 '막걸리'로 게시판에 올려…북한 공식 입장으로 보기 어려워

(서울=연합뉴스) 22일 북한 선전매체 '메아리' 홈페이지의 '메아리초점' 게시판에 '막걸리' 필명으로 '술꾼의 투시'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2021.11.22 [메아리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22일 북한 선전매체 '메아리' 홈페이지의 '메아리초점' 게시판에 '막걸리' 필명으로 '술꾼의 투시'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2021.11.22 [메아리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북한 선전매체가 운영하는 홈페이지 게시판에 여야 대선 주자를 '술'에 비유해 폄훼한 글이 올라왔다.

22일 북한 선전매체 '메아리' 홈페이지의 '메아리초점' 게시판에는 '막걸리'란 필명으로 '술꾼의 투시'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필자는 이태규 국민의당 의원이 지난 9일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 인터뷰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를 각각 '썩은 술'과 '덜 익은 술', '잘 숙성된 술'이라고 평가한 것을 언급했다.

그는 "대체로 사람들은 맛과 향기, 색깔로 술에 대한 평가를 내린다"며 "'리재명은 썩은 술', 이건 그의 대장동게이트 논란을 염두에 둔 것 같은데 술로 치면 저리 냄새만 맡고 평가했다고 볼 수 있다"고 주장했다.

윤 후보에 대해서는 "그의 미천한 정치 경험을 가리키는 듯 한데 술로 치면 맛만 보고 평가했다고 할 수 있다. 코를 바싹 들이대고 냄새까지 맡는다면 리재명에 못지않게 썩은 내가 진동할 것 같은데"라고 깎아내렸다.

또 안철수 후보의 잦은 당적 변경을 지적하면서 "10년 동안 진영을 가림없이 여기저기 정치권을 동분서주해왔으니 이 색깔, 저 색깔 막 섞여져 그 색깔이 좀 '특이'해졌을 수 있겠다"며 "나 같은 술꾼들도 술을 못 마실지언정 그따위 독약이나 다름없는 잡탕술에는 입을 대지 않는다"고 비난했다.

다수 언론은 이 글을 보고 북한이 여야 대선 주자를 싸잡아 비난했다고 보도했지만, 이 글을 북한의 공식 입장으로 평가하기는 어렵다는 지적이 나온다.

실제 통일부도 선전매체 글에 대해 논평하지 않는다. 북한의 공식 입장으로 간주하지 않기 때문이다.

메아리 홈페이지에는 매체 기자가 작성한 글 외에 중국 동포 등 외부 인사가 쓴 여러 글이 수시로 올라오는데 대부분 남한을 비난하는 내용이다.

메아리는 "우리 홈페지에 실리는 기사와 사진, 동영상들은 편집국기자들, 공화국북반부의 각지 통신원들과 열성회원들, 각계층 인민들이 보내오는 자료들에 기초한다"며 "언론의 생명인 정확성과 진리성, 객관성과 공정성에 부합되는 해·내외의 각계각층 동포들이 보내오는 다양한 소식들도 게재한다"고 소개하고 있다.

이번 글의 필명 '막걸리' 옆에는 '부산'이라는 지명이 적혀있다.

필자는 "'술'은 많고 홍보는 화려해도 정작 마실 '술'이 없는 우리네 국민들은 정말 불쌍하기 그지없구나"라고 적어 남한 출신임을 시사했지만, 실제 남한 주민인지는 확인이 불가능하다.

(서울=연합뉴스) 22일 북한 선전매체 '메아리' 홈페이지의 '메아리초점' 게시판에 '막걸리' 필명으로 '술꾼의 투시'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2021.11.22 [메아리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22일 북한 선전매체 '메아리' 홈페이지의 '메아리초점' 게시판에 '막걸리' 필명으로 '술꾼의 투시'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2021.11.22 [메아리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blueke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