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파킨슨병 몸 떨림 진정시키는 휴대용 장치 개발"

송고시간2021-11-23 09:36

댓글
파킨슨병 몸 떨림 방지 장치
파킨슨병 몸 떨림 방지 장치

[마운트 시나이 헬스 제공]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중추신경계 질환인 파킨슨병의 몸 떨림 증상을 진정시킬 수 있는 휴대용 장치가 개발됐다.

미국 마운트 시나이 헬스 시스템(Mount Sinai Health System)의 재활혁신실장 데이비드 푸트리노 박사는 팔목 또는 발목에 착용할 수 있는 파킨슨병의 안정 시 몸 떨림(resting tremor) 진정 장치를 개발했다고 헬스데이 뉴스(HealthDay News)가 22일 보도했다.

안정 시 몸 떨림이란 파킨슨병 환자에게 나타나는 특이한 진전으로 손을 무릎에 놓고 쉬고 있을 때처럼 근육이 이완된 상태에서 발생하는 비정상적인 떨림을 말한다. 몸을 움직이고 있을 때와 잠잘 때는 몸 떨림이 덜하다.

크기와 무게가 스마트 워치와 비슷한 이 장치는 진동 펄스(vibrating pulse)를 통해 환자의 몸 떨림과 대립되는 메시지(competing message)를 뇌에 보낸다고 푸트리노 박사는 밝혔다.

몸 떨림을 일으킨 비정상적인 리듬을 교란하는 신호를 뇌에 보내는 것이라고 그는 설명했다.

푸트리노 박사는 파킨슨병 환자 44명을 대상으로 임상시험을 진행했다.

이들에게 팔목 또는 발목에 이 장치를 착용하게 하고 두 가지 패턴의 진통 펄스를 일으켜 뇌에 보냈다.

그 결과 환자 대부분이 몸 떨림이 줄어들었다. 기분이 좋았다는 환자도 있었다.

이는 팔목이나 발목을 통해 비정상 공시성(abnormal synchronicity)을 무너뜨리는 대립 메시지를 보내면 몸 떨림을 차단할 수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푸트리노 박사는 말했다.

공시성이란 심리학 용어로 같은 시간대에 함께 벌어지는 묘한 상황을 가리키는 것이다.

이에 대해 세다스-시나이(Cedars-Sinai) 메디컬센터 운동장애 실장 미셀 탈리아티 박사는 파킨슨병 환자의 몸 떨림을 치료할 수 있는 완벽한 방법은 현재 없다면서 침습적인 방법인 심부뇌자극술(DBS: deep brain stimulation)이 효과가 뛰어나지만 모든 환자에게 효과가 있는 것은 아니고 치료제인 레보도파도 항상 효과가 있는 것은 아니라고 밝혔다.

새로 개발된 이 장치는 파킨슨병의 몸 떨림을 통제할 수 있는 비침습적 방법이지만 효과 확인을 위해서는 연구가 더 필요하다고 논평했다.

파킨슨병은 운동을 조절하는 뇌 부위에서 분비되는 신경전달물질인 도파민(dopamine) 생산 세포가 소실되면서 근육 경직, 몸 떨림, 느린 동작 같은 운동장애가 나타나는 중추신경계 질환이다.

이 연구 결과는 신경과학 전문지 '첨단 인간 신경과학'(Frontiers in Human Neuroscience) 최신호에 발표됐다.

skha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