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전두환 사망] 5·18 묻자 전두환측 "질문 잘못됐다" 언성

송고시간2021-11-23 12:18

댓글

피해자에 남긴 말 묻는 취재진에 "막연히 사죄하라니 옛날 원님인가"

"여러 차례 했는데 더 어떻게 하느냐…발포명령 없었다"

전두환 전 대통령 자택 앞에 몰린 취재진
전두환 전 대통령 자택 앞에 몰린 취재진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전두환 전 대통령이 사망한 23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자택 입구에서 민정기 전 청와대 비서관이 사망 공식 발표를 하고 있다. 2021.11.23 hkmpooh@yna.co.kr

(서울=연합뉴스) 송은경 이승연 기자 = 전두환 전 대통령의 측근인 민정기 전 청와대 비서관은 전씨가 사망한 23일 취재진으로부터 5·18 관련 질문을 받자 "질문 자체가 잘못됐다"며 언성을 높였다.

그는 전씨가 사망 전 5·18 광주민주화운동 피해자와 유족들에게 남긴 말이 없냐는 취재진 질문에 "형사소송법에도 죄를 물으려면 시간 장소를 구체적으로 특정해서 물으라고 돼 있는데 그냥 막연하게 사죄하라는 건 옛날 원님이 사람 붙잡아 놓고 '네 죄를 네가 알 터이니 이실직고하라'는 것 아닌가"라고 반발했다.

그러면서 "육하원칙에 따라 그 당시 전두환 보안사령관이 몇 월 며칠 몇 시에 어디서 어떤 부대를 어떻게 지휘했고 누구에게 어떻게 집단 발포 명령을 했는지, 그것을 적시한 다음 사실이냐 아니냐 묻고 거기에 대해서 사죄하라고 그래야지 무조건 사죄하라고 그러면 그게 질문이 되느냐"고 따졌다.

이어 "광주 피해자들과 유가족들에 대한 그런(사죄) 말씀은 이미 하신 바가 있다"며 "백담사 계실 때도 그렇고 여기 연희동에 돌아오신 뒤로도, 사찰에 가서도 기도와 백일기도 하시고 여러 차례 했는데 더 어떻게 하느냐"라고 반문했다.

다만 민 전 비서관은 "발포 명령이라는 건 없었고 보안사령관이 발포 명령을 했다는 것도 말이 안 된다"면서 "사죄의 뜻을 밝힌 건 (전씨가) 대통령이 된 후 광주 사태의 상처를 치유하기 위한 여러 가지 조치를 충분히 못 했기 때문에 그런 점에 대해서 유감스럽다는 말을 한 것이지 발포 명령했다고 사죄하는 게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nora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