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소상공인들, '초저금리 대출' 지원에 "직접지원이 더 시급"

송고시간2021-11-23 15:55

댓글
'눈덩이 빚'에 폐업만 25만…한계 몰린 자영업자들 (CG)
'눈덩이 빚'에 폐업만 25만…한계 몰린 자영업자들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영섭 기자 = 소상공인 단체들은 23일 초과세수를 활용한 '초저금리 대출' 지원안에 대해 "대출보다 직접 지원이 더 시급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소상공인연합회는 이날 입장문을 내고 "정부 민생경제 지원방안의 핵심은 손실보상 제외업종에 대출을 해주는 금융지원으로, 직접적 자금 지원은 무산돼 기대에 못 미친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미 대출 한도가 꽉 차 있는 상황에서 추가 대출이 원활히 이뤄질지 의문"이라며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는 계속 빚의 굴레에 묶여 연명하라는 것인지 묻고 싶은 심정"이라고 덧붙였다.

이성원 한국중소상인자영업자총연합회 사무총장 역시 "정부 지원책을 환영하나 금융지원보다는 피해 직접지원이 더 시급하다"면서 "자영업자 부채가 심각한 수준인데 계속 대출해주는 것은 근본적인 해결책이 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이날 5조3천억원 상당의 초과세수를 활용해 소상공인, 고용취약계층 등에 약 12조7천억원을 지원하는 민생경제 지원방안을 확정했다.

소상공인 지원대책은 손실보상 대상에서 제외됐던 소상공인 약 10만명에게 연 1.0%의 초저금리로 2천만원씩 특별융자를 지원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다.

youngle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