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코로나19 여파로 대기업 기부금 6천억원 줄어…작년보다 37.1%↓

송고시간2021-11-24 06:01

댓글

전체 기업중 올해 3분기 누적 기부금 1위는 삼성전자…1천878억원

삼성전자 서초사옥
삼성전자 서초사옥

[연합뉴스 자료 사진·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국내 대기업의 기부활동이 크게 위축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들어 3분기까지 국내 500대 기업의 실적은 많이 증가했지만, 기부금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천억원 가까이 줄었다.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는 국내 매출 기준 상위 500대 기업 중 분기 보고서를 제출하고 기부금 내역을 공개한 255곳의 기부금 현황을 조사해 24일 발표했다.

그 결과 올해 3분기까지 기부금 집행 규모는 총 1조148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1조6천138억원보다 37.1%(5천989억원) 감소했다.

이 기간 이들 기업의 매출은 작년 동기와 비교해 13.8%(186조1천941억원) 증가했고, 영업이익 역시 73.5%(62조6천509억원) 늘었다.

실적은 큰 폭으로 개선됐지만, 코로나19로 경기에 대한 우려 심리가 확산하면서 기부금을 줄인 것으로 보인다.

공기업을 제외한 246개 기업의 3분기 누적 기부금은 8천780억원으로 1년 전보다 17.0%(1천796억원) 감소했다.

공기업 기부금은 전체 감소액의 70%에 달하는 4천194억원이 줄었다.

CEO스코어 관계자는 "작년에 한전에너지공대 설립을 위해 한전과 자회사들이 대규모로 기부금(출연금)을 집행했던 탓에 지난해 증가했던 기부금이 올해 다시 감소한 것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다만 공기업 기부금은 코로나19 발생 이전인 2019년 3분기와 비교해도 20.2%(2천550억원) 감소하는 등 지속해서 줄어드는 추세다.

전체 20개 업종 중 작년보다 기부금이 증가한 업종은 생활용품·철강·증권·제약·상사 5개 업종에 불과했다. 이 가운데 생활용품이 유일하게 기부금을 1년 전보다 100억원 이상 늘렸다.

기업별로는 전체 255개 기업 중 절반이 넘는 145개의 기업이 기부금을 줄였다.

삼성전자의 기부금은 올 3분기 누적 기준 1천878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21.6% 줄었지만, 2018년부터 줄곧 기부금 선두 자리를 지켰다. 이어 한국전력(880억원), LG생활건강(683억원), SK하이닉스(480억원), 포스코(366억원), 현대자동차(354억원), GS칼텍스(320억원) 등의 순이었다.

올 3분기 누적 매출 대비 기부금 비중이 1% 이상인 기업은 LG생활건강(1.13%) 1곳뿐이었다.

fusionjc@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