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트럼프 사무실에 걸린 판문점 회동 사진…김정은과 악수 장면

송고시간2021-11-24 02:19

댓글

태권도 명예 9단증 증정식 사진 배경에 액자로 걸려 있어

트럼프에 태권도 명예 9단증 증정 모습
트럼프에 태권도 명예 9단증 증정 모습

두 사람 뒤편의 액자 6개 중에 2019년 6월 북미 정상의 판문점 회동 사진이 보인다. [국기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플로리다주 사무실에 2019년 북미 정상의 판문점 회동 사진이 걸려 있어 눈길을 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난 19일(현지시간) 거주지인 플로리다주 팜비치의 마러라고 리조트에서 이동섭 국기원장으로부터 태권도 명예 9단증을 받았다.

국기원은 여러 장의 사진을 공개했는데, 트럼프 전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악수를 하려는 장면을 담은 액자가 뒷배경으로 나온 사진이 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해외 순방 중이던 2019년 6월 29일 일본에서 한국으로 떠나기에 앞서 오전 일찍 트윗을 통해 김 위원장에게 비무장지대(DMZ)에서의 '깜짝 회동'을 제안했고, 북측이 화답해 이튿날 극적 회동이 성사됐다.

이 회동은 즉흥적 제안에서 시작된 터라 경호와 실무 준비팀을 혼비백산하게 했지만, 결국 판문점에서 북미 정상의 짧은 만남에 이어 문재인 대통령까지 합류한 3자 회동으로 이어졌다.

트럼프 사무실 사진에는 자신이 판문점 군사분계선(MDL) 남측에 선 채로 북측에서 다가오는 김 위원장과 악수를 하려는 장면이 담겨 있다. 당시 트럼프 전 대통령은 MDL을 넘어 미 현직 대통령으로선 처음으로 북한 땅을 잠시 밟기도 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북한 비핵화 문제를 다루기 위해 2018년 6월 싱가포르, 2019년 2월 베트남 하노이에서 두 차례 북미 정상회담을 열었다. 북미 정상회담 역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처음이었다.

군사분계선에서 손 맞잡은 북미 정상
군사분계선에서 손 맞잡은 북미 정상

(서울=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019년 6월 30일 판문점에서 만났다고 조선중앙통신이 같은 해 7월 1일 보도했다. 사진은 중앙통신이 홈페이지에 공개한 것으로, 군사분계선(MDL)을 사이에 두고 북미 정상이 손을 맞잡은 모습. 2021.11.24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이번에 공개된 6개의 사무실 사진에는 트럼프 부부 사진,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과 찍은 사진 등이 있는데, 이 중에 판문점 회동이 포함된 것은 트럼프 역시 김 위원장과 만남을 중요한 업적으로 여기고 있음을 보여준 것으로 해석된다.

세 차례 정상 간 만남에도 비핵화 협상이 진전을 보지 못했지만,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후에도 김 위원장과 친서를 주고받고 좋은 관계임을 강조하는 등 친근감을 표시해왔다.

한편 이 국기원장이 페이스북에 실은 자신의 인터뷰 블로그 글에 따르면 트럼프 전 대통령은 증정 행사 당시 김 위원장을 언급하며 "한국이 평화롭게 살았으면 좋겠다. 내가 그 역할을 하고 싶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다음에 대통령이 되면 이 도복을 입고 의회에 들어가 볼까 한다"고 말하는가 하면, "왜 많은 무술 중에 태권도가 가장 우수한 운동이냐"고 묻기도 했다고 한다.

jbryo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