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사드기지 인근 지원 해법찾나…경북도·국방부 실무논의 재가동

송고시간2021-11-24 16:24

댓글
성주 사드 기지
성주 사드 기지

[연합뉴스 자료 사진]

(안동=연합뉴스) 이승형 기자 = 경북도와 국방부가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기지와 관련한 상생협의회 확대와 지원 방안을 논의한다.

24일 경북도에 따르면 도는 다음 달 초 국방부와 사드 갈등 해소를 위한 실무 간담회를 할 예정이다.

이 자리에서는 주한미군 공여구역주변지역 등 지원 특별법에 포함되지 않은 성주 일원을 공여구역 주변 지역으로 지정하는 절차를 이행하는 방안, 성주와 김천의 범부처 지역발전사업 추진 등 현안을 논의한다.

김천도 주한미군 공여구역 주변 지역 지정 범위에 추가해 달라고 요청하고 있다.

지역 현안 건의 사업으로 성주는 참외 스마트팜 혁신 밸리 조성 등 단기 15개에 5천606억 원, 철도·도로 건설 등 장기 8개에 2조2천669억 원을 요청해둔 상태다.

김천은 국방 관련 은퇴자 마을 조성, 스포츠타운 조성, 각종 도로와 철도 개설 등 주요 건의 사업 17건에 9조5천742억 원 규모를 제안했다.

도와 국방부는 또 현재 국방부와 성주군, 지역주민으로 진행하는 민관군 상생협의회를 사드 피해를 호소하는 김천시, 도를 포함해 확대하는 방안을 협의한다.

확대한 상생협의회를 통해 사드 관련 지역발전사업 추진 등을 논의하고 갈등을 풀어나간다는 구상이다.

경북도 관계자는 "사드 관련 지역발전사업에 대한 논의가 지지부진해 이철우 도지사가 지난달 초 국방부 장관 등을 만나 상생협의회를 확대해 갈등 문제를 풀어나가자고 제안했고 이에 국방부가 동의해 처음으로 간담회 자리를 마련하게 됐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5월에는 사드 기지를 둘러싼 갈등 해소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국방부와 지역주민, 성주군이 참여한 민관군 상생협의회가 처음으로 열렸다.

협의회에서 성주군과 주민은 지역 발전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요구했다.

하지만 사드 반대단체 측은 자체 일정을 이유로 불참했다.

국방부와 주한미군은 지난 5월부터 매주 2차례 사드 기지에 자재 등을 들여보내고 있고 소성리 마을 주민, 사드 반대 단체 회원 등은 마을 회관 앞 도로에서 사드 철거 등을 요구하며 항의 집회를 이어오고 있다.

haru@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