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밴드 잔나비 윤결, 폭행 혐의로 경찰 입건 전 조사

송고시간2021-11-24 19:18

댓글
잔나비 드러머 윤결
잔나비 드러머 윤결

[윤결 인스타그램 캡처]

(서울=연합뉴스) 윤우성 기자 = 유명 밴드 잔나비에서 드러머로 활동한 윤결(29)씨가 지난 21일 새벽 여성을 폭행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입건 전 조사 중이다.

24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는 지난 21일 새벽 강남구 압구정동의 주점에서 윤씨가 여성을 폭행했다는 신고를 접수했다.

지인의 결혼식 피로연에 참석한 윤씨는 술에 취한 채 술자리에 있던 여성에게 말을 걸었고, 여성이 무시하자 뒤통수를 여러 차례 때리는 등 폭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씨와 피해 여성은 초면인 것으로 파악됐다.

피해 여성의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지난 23일 피해자를 불러 참고인 조사를 벌였다. 경찰은 추가로 목격자 등을 불러 자세한 사건 경위 등을 살핀 뒤 윤씨의 입건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잔나비의 소속사 페포니뮤직은 공식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입장문을 올리고 "당사자인 윤결을 통해 사건에 대해 전해 들었으나 뉴스에 보도된 바와는 상이한 내용이라 당혹스럽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윤결은 사회복무요원 복무 전 이미 잔나비와 계약이 만료됨에 따라 계약이 해지된 상태"라며 "지금은 계약상 잔나비의 멤버가 아니지만 불미스러운 일에 대해 다시 한번 유감의 뜻을 전한다"고 설명했다.

653@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