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핵 협상 재개 앞두고 이란 방문한 IAEA 사무총장 "결론 못 내려"

송고시간2021-11-24 22:04

댓글
라파엘 그로시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총장
라파엘 그로시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총장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제네바=연합뉴스) 임은진 특파원 =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총장이 24일(현지시간) 이란과 핵 프로그램에 대해 의견을 나눴지만 결론을 내리지 못했다고 밝혔다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라파엘 그로시 IAEA 사무총장은 35개국으로 구성된 IAEA 이사회에서 "최선을 다했지만, 이란의 세이프가드 (협정과 관련한) 문제를 해결할 확대 협상에서 결론에 이르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는 전날 테헤란에서 모함마드 에슬라미 이란 원자력청(AEOI) 청장과 아미르 압둘라히안 외무장관을 만났다.

이번 방문은 오는 29일 이란 핵 합의 복원을 위한 협상 재개를 앞두고 이뤄져 관심을 끌었지만 주목할 만한 성과를 내지 못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란은 지난 2015년 미국과 프랑스, 영국, 러시아, 중국, 독일 등 6개국과 핵무기 개발을 중단하는 대가로 경제제재를 해제하는 내용의 핵 합의에 서명했다.

그러나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은 2018년 핵 합의에서 일방적으로 탈퇴하고 대이란 제재를 복원했고, 이란은 이에 맞서 IAEA 사찰을 제한하고 우라늄 농축 농도를 높여왔다.

미국 조 바이든 행정부가 출범한 이후 이란과 당사국들은 핵 합의 복원을 위한 협상을 진행했지만, 지난 6월 이후 일시적으로 중단된 상태다.

engin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