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민주 "김은혜 3천300만원…윤석열 종부세 폐지주장, 셀프절세"

송고시간2021-11-25 10:42

댓글

수천만원대 野의원들 추정액 제시, "부동산 특권 공고화" 공격

질의하는 김은혜 의원
질의하는 김은혜 의원

(수원=연합뉴스) 지난 10월 20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국민의힘 김은혜 의원의 질의하고 있다. 2021.10.20 [경기사진공동취재단] xanadu@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수연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25일 국민의힘 주요 인사들이 내야 할 것으로 보이는 종합부동산세액을 추정해 공개하며 윤석열 후보의 종부세 전면 재검토 공약을 "셀프 절세"라고 공격했다.

민주당 선대위 현안대응TF는 공직자 재산공시를 분석한 결과를 공개하며 "국민의힘 김은혜 의원은 종부세를 3천300만원, 주호영 의원은 2천100만원을 낼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현안대응TF에 따르면 김 의원은 공시가가 150억원이 넘는 서울 강남 대치동 건물을 보유하고 있다. 상업용 빌딩은 공시지가 80억원까지 종부세를 공제받을 수 있지만 김 의원이 보유한 빌딩은 공시가가 이를 초과해 해당 빌딩에 대해 종부세를 납부해야 한다.

주 의원의 경우 배우자와 공동명의로 서울 강남 반포 아파트를 보유하고 있다.

현안대응TF는 이밖에 나경원 전 의원을 두고 "서울 용산구 서빙고동에 68평형 아파트를 보유하고 있다"며 "그가 올해 내야 할 종부세는 3천500만원이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현안대응TF 단장인 김병기 의원은 "윤석열 후보의 일명 종부세 폐지 공약은 결국 자신들의 부동산 특권을 더 공고히 하려는 '셀프절세 공약'에 불과하다"며 "종부세는 재정 자립도가 낮은 지방을 지원하는 종잣돈으로 쓰이는 등 국가균형발전에 도움을 주는 측면이 있다"고 밝혔다.

윤 후보는 앞서 종부세를 재산세에 통합하거나 1주택자는 종부세를 면제하는 등 관련 제도를 전면 재검토하겠다고 한 바 있다.

js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