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전두환 빈소 앞…"재산 환원해야" vs "국장 치러야"(종합)

송고시간2021-11-25 20:31

댓글

'신군부 부정축재 환수법' 요구하며 행진…'국립현충원 안장' 촉구 시위

'5공 피해 단체' 장례식장 앞 시위
'5공 피해 단체' 장례식장 앞 시위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25일 오전 고 전두환 전 대통령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 앞에서 '5공 피해자 11개 시민단체' 회원들이 사과 없이 죽음을 맞이한 전 전 대통령을 규탄하고, 재산을 피해자와 사회에 환원할 것을 촉구하는 공동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1.11.25 utzza@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성호 홍규빈 기자 = 25일 전두환 전 대통령의 빈소가 차려진 신촌세브란스병원 인근에서는 전씨를 규탄하는 측과 지지하는 측의 집회가 차례로 열렸다. 시차를 두고 진행돼 별다른 마찰은 없었다.

5·18 민주화운동 부상자회 서울지회, 5·18 구속부상자회 서울지부, 5·18 서울기념사업회, 삼청교육대 피해자 전국연합 등 11개 단체는 25일 오전 연세대 정문 앞에서 장례식장까지 10여 분에 걸쳐 행진했다.

참가자 20여 명은 '광주는 폭도, 삼청은 깡패. 억울해서 못 살겠다', '사기정치 80년 쿠데타범 추모관 철거하라' 같은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들었다.

이 과정에서 보수 단체 회원으로 보이는 한 여성과 언쟁이 있기도 했지만 경찰의 제지로 물리적 충돌은 벌어지지 않았다.

이들은 장례식장 앞에 도착해 기자회견을 열고 "이제라도 전두환 유족은 5공 피해자들에게 사죄하고 불의한 재산을 피해자와 대한민국에 환원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피해자들에게 일말의 사죄도 하지 않은 채 반성 없이 잘못 주어진 사면의 열매만 누리던 전두환은 학살자로서 지옥의 심판이 기다리는 저승으로 떠났다"며 "이제라도 국민을 탄압해 얻은 불의한 대가는 피해자와 국민에게 돌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5공 인사들에 대해서도 "5·18역사왜곡처벌농성단 활동을 통해 허화평, 허삼수, 장세동, 이희성, 정호용 등 신군부의 실세들이 하나같이 대저택에서 수십년간 부와 권력을 누려온 것을 새삼 확인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27일 전씨 발인 때까지 관련 시위를 지속하겠다고 예고했다.

이날 오후에는 보수 성향 단체가 병원 장례식장 현관 인근에서 시위를 열고 전씨 장례를 국장(國葬)으로 치를 것을 요구했다.

참가자들은 "역사적인 위대한 업적을 달성한 전두환 대통령 각하를 우리 국민이 모두 국장으로 모시고 동작구 국립현충원에 안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오늘날 위대한 국가 번영의 강대국을 이룩하는 데는 위기가 닥쳤을 때 결단을 한 구국의 영웅 전두환 전 대통령이 계신 덕분"이라며 "모든 국민은 전두환 대통령 각하께 감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청와대에 복귀하도록 해야 한다는 주장도 폈다.

또 오후 7시 15분께에는 남성 1명이 빈소 앞에서 '5·18 광주 시민 학살은 북한 특수군 소행이다'라는 내용의 피켓을 들고 소리를 지르는 등 소란을 벌였다.

유족 측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지구대 경찰관들이 이를 제지했고 경범죄처벌법 위반을 적용해 이 남성에게 범칙금 통고 처분을 내렸다.

lis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