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쏟아지는 질문에…윤석열 "김종인 박사님 얘기 더 안하겠다"

송고시간2021-11-25 12:00

댓글

'돕겠다는 얘기 한 적 없다는데' 질문에 웃으며 "그래요?"

윤석열, 최고위회의 발언
윤석열, 최고위회의 발언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2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선거대책위원회 구성에 대해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준석 대표, 윤 후보, 김기현 원내대표. 2021.11.25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동환 기자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25일 '원톱' 총괄선대위원장으로 유력시되던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과 관련된 질문에 말을 아꼈다.

윤 후보는 이날 최고위원회의를 마친 후 취재진에게 "우리 김종인 박사님과 관련된 얘기는 제가 더 말씀을 드리지 않는 게 좋을 것 같다"며 "제가 더 말씀을 드리지 않는 게 좋을 것 같다. 별로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김 전 위원장에게 주말까지 최후 통첩한 게 사실이냐', '김 전 위원장이 밖에서 돕는다고 말한 적 없다고 하는데'라고 물은 취재진 질문에 대한 답변이었다.

기자들이 '총괄선대위원장이 꼭 김 전 위원장이어야 한다고 보느냐'고 질문을 이어가자, 윤 후보는 "김종인 박사님과 관련된 이야기는 언론에 더 말씀 안 드리는 게 바람직하다"라는 말만 반복했다.

윤 후보는 당사에 들어가면서도 '김 전 위원장이 돕겠다고 말한 적이 없다는 식으로 말했다'는 취재진 말에 웃으면서 "그래요? 우리 김종인 박사와 관련된 이야기는 제가 이제 안 하겠다"고 답했다.

윤 후보가 전날 김 전 위원장과의 만찬 회동에서 인선과 관련해 매듭을 짓지 못했다.

이 때문에 국민의힘은 이날 총괄선대위원장 자리만 비워둔 채 선대위 인선을 사실상 마무리했다.

dhle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