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수도권 중환자 병상 83.9% 가동, 112개 남아…병상대기 역대최다(종합)

송고시간2021-11-25 19:13

댓글

병상대기 162명 증가한 940명…4일 이상 대기자도 205명

연대 세브란스 1개, 서울성모·삼성서울 2개 남아

"중환자 병상 추가 행정명령 어려워…인력 등 현실적 한계"

수도권 중환자 병상 비상…가동률 83.9%, 남은병상 112개뿐
수도권 중환자 병상 비상…가동률 83.9%, 남은병상 112개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계승현 박규리 기자 = 코로나19 확산세가 거세지면서 수도권의 코로나19 중환자 병상 가동률이 연일 80%대로 집계되고 있다.

정부는 중환자 병상에 대한 추가 확보 명령을 내리기는 현실적으로 어려우니 호전된 중환자를 옮길 수 있는 준중환자 병상을 늘려 효율성을 높이겠다는 입장이다.

◇ 신규 위중증 환자 80%는 수도권 확진자…병상 대기자 급증

25일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에 따르면 전날 오후 5시 기준으로 수도권 중환자 병상 가동률은 83.9%(695개 중 583개 사용)로 전날(83.7%)보다 0.2%포인트 상승했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이 85.5%(345개 중 295개 사용), 경기 82.7%(271개 중 224개 사용), 인천 81.0%(79개 중 64개 사용)였다.

수도권에 남은 중환자 병상은 서울 50개, 경기 47개, 인천 15개 등 총 112개뿐이다.

수도권의 병상 상황이 악화함에 따라 바로 병상을 배정받지 못하는 대기자 수도 급증했다.

이날 수도권의 병상 대기자 수는 940명으로 전날(778명)보다 162명 늘었다. 대기자수는 그동안 가장 많았던 22일의 907명보다도 33명 많다.

대기 일수가 1일인 경우가 433명, 2일과 3일인 경우가 각각 162명과 140명이다. 4일 이상 대기 중인 환자도 205명이나 됐다.

대기자 중 70세 이상 고령자는 436명, 고혈압·당뇨 등 기타 질환자는 504명이다.

신규 위중증 환자가 수도권에서 집중적으로 발생하고 있어 수도권 지역의 병상 부족 문제는 더 심각해질 것으로 우려된다.

이날 집계된 신규 위중증 환자 612명 가운데 489명(79.9%)이 수도권에서 나왔다.

주요 병원별로 남은 중환자 병상은 대부분 한 자릿수였다.

연세대 세브란스 병원은 37개 중환자 병상 가운데 1개의 병상만이 남아 있다. 서울성모병원(전체 20개)과 삼성서울병원(31개)은 전체 중환자 병상 가운데 2개 병상만 비어 있다.

서울아산병원은 41개 병상 가운데 37개를 이용하고 있으며, 서울대 병원은 38개 중 32개 병상이 사용 중이다.

전국 코로나19 중환자 병상 현황
전국 코로나19 중환자 병상 현황

중앙사고수습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 정부, 준중등 병상 확보에 집중…"중환자실은 이미 한계치"

손영래 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이날 백브리핑에서 "현재 각 병원에서 감당할 수 있는 중환자 체계의 최대까지 (병상을) 확보한 상황"이라며 "중환자실은 앞서 내린 행정명령 이상으로 확보하기 쉽지 않다고 본다"고 말했다.

손 반장은 추가 확보가 더 어려운 이유에 대해서는 "병상, 장비 등 물리적인 확충은 어렵지 않지만 전문 인력과 운영체계를 확보하는 부분에 한계가 있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다른 중환자 진료에도 차질이 없도록 전국의 1만여개의 중환자 병상 가운데 10%가량만을 코로나19 중환자 병상으로 사용하고 있다.

전날 오후 5시 기준으로 확보된 코로나19 중환자 병상은 1천135개다. 중환자 병상 가동률은 71.5%(1천135개 중 812개 사용, 잔여 323개)로 전날(71.0%)보다 0.5%포인트 올랐다.

정부는 준중환자 병상을 늘려 기존의 중환자 병상을 최대한 효율적으로 사용하겠다는 입장이다.

손 반장은 "중환자 병상을 무한대로 확보하려고 하기보다는 한단계 밑의 준중증 병상을 늘려서 병원 내 하향 전실, 병원간 하향전원을 원활하게 조정하는 것이 중환자실의 실제 수용 능력을 확충하는 데 효과적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중수본은 병상을 확충하기 위해 이달 5일과 12일 두 차례에 걸쳐 수도권 상급종합병원 22곳에 행정명령을 내리고 준중환자 병상을 확보하도록 했다.

전날에는 상급종합병원, 국립대 병원 등 28개 비수도권 의료기관에 준중환자 병상 확보 행정명령을 추가로 내렸다.

전날 오후 5시 기준 전국의 준중환자 병상 가동률은 전국 69.4%(503개 중 349개 사용 )이며 수도권의 경우 83.3%(324개 중 270개 사용)이다.

무증상·경증 환자가 격리 생활을 하는 생활치료센터 가동률은 이날 0시 기준 수도권 69.9%, 전국 60.3%다.

이런 가운데 수도권 확진자의 3명 중 1명은 재택치료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중수본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수도권 신규 확진자 대비 재택치료자 비율은 33.3%로 총 3천122명 중 1천39명이 재택치료를 받고 있다.

전체 재택치료 대상자는 현재까지 총 6천326명이다. 재택치료자 대부분은 서울(3천130명)과 경기(2천460명), 인천(298명) 등 수도권에 있다.

curiou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