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불법집회'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 석방…1심 집행유예(종합)

송고시간2021-11-25 15:03

댓글

집시법·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 전부 유죄…84일만에 풀려나

구호 외치는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
구호 외치는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

(의왕=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서울 도심에서 불법 집회·시위를 주도한 혐의로 구속기소돼 1심에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은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이 25일 오후 경기 의왕 서울구치소에서 풀려난 뒤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21.11.25 kane@yna.co.kr

(서울=연합뉴스) 황재하 기자 = 서울 도심에서 불법 집회·시위를 주도한 혐의로 구속기소 된 양경수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위원장이 1심에서 징역형의 집행유예와 벌금형을 선고받고 풀려나게 됐다.

서울중앙지법 형사9단독 정종건 판사는 25일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기소된 양 위원장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 벌금 300만원을 선고했다.

집행유예가 선고됨에 따라 양 위원장은 올해 9월 2일 구속된 지 84일 만인 이날 구치소에서 풀려나게 된다.

재판부는 양 위원장의 혐의를 모두 유죄로 인정하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국민의 생활이 제약되는 상황에서 방역지침 등에 따라야 할 의무가 있다"고 지적했다.

구호 외치는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
구호 외치는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

(의왕=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서울 도심에서 불법 집회·시위를 주도한 혐의로 구속기소돼 1심에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은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이 25일 오후 경기 의왕 서울구치소에서 풀려난 뒤 환영나온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21.11.25 kane@yna.co.kr

다만 재판부는 "피고인이 사실관계를 다투지 않고 책임을 인정했고, 상당한 기간 구금 생활을 하면서 집회와 감염병예방법 준수에 조화를 이루는 노력에 관해 깊이 생각할 기회를 부여받았다"며 "당국 조사 결과 집회로 인해 코로나19가 확산했다는 보고는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양형 배경을 설명했다.

양 위원장은 올해 5∼7월 서울 도심에서 여러 차례 불법 시위를 주도하고 이 과정에서 방역지침을 위반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재판에서 양 위원장은 집시법 위반 혐의를 인정하면서도 감염병예방법이 집회와 시위의 자유를 제한해 위헌 소지가 있다며 일부 무죄를 주장했다.

그러나 재판부는 "(민주노총의) 이 사건 집회는 당초 신고한 인원을 초과해 이뤄졌다"며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를 유죄로 판단했다.

검찰은 이달 2일 결심 공판에서 양 위원장에게 징역 1년 6개월의 실형과 벌금 300만 원을 구형했다. 양 위원장은 "집회는 노동자들의 비명이었다는 것을 이해해주시기를 빈다"며 선처를 구했다.

'불법집회'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 1심 집행유예
'불법집회'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 1심 집행유예

사진은 지난 9월 2일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이 경찰에 연행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jae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