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미국 국방부, UFO 찾을 'X파일' 조직 만든다

송고시간2021-11-25 15:41

댓글

지난 6월 'UFO 보고서' 공개 후속 조치

미 UFO 보고서 "외계 우주선이란 증거 못 찾아"
미 UFO 보고서 "외계 우주선이란 증거 못 찾아"

(미확인 장소 AFP=연합뉴스) 미국 정보당국은 그동안 미 해군 조종사들이 목격한 정체불명의 비행체(UFO)들이 외계인들의 우주선이라는 증거를 찾지 못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NYT는 미 의회에 제출 예정인 정부 보고서에 관한 내용을 보고받은 행정부 고위 관리들을 인용해 이같이 전했다. 사진은 미 해군 조종사가 촬영한 '미확인 비행 현상' [미 국방부 제공 영상 캡처]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초자연적 현상이나 과학적인 설명이 불가한 미해결 사건 등을 수사하는 내용의 미국 드라마 'X파일'처럼 미국 국방부가 미확인 비행물체(UFO)를 찾아낼 조직을 꾸리기로 했다고 AFP통신 등이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 국방부는 전날 캐슬린 힉스 국방부 부장관이 정보·안보 담당 차관에게 국방부 내 '비행체 식별·관리 동기화 그룹'(AOIMSG)을 새로 설립할 것을 지시했다고 밝혔다.

이 조직은 미 해군 내 만들어졌던 '미확인 항공 현상 규명 태스크포스'(TF)를 잇게 된다.

국방부는 "새로운 조직은 '특수 공역'(SUA) 내에서 관심 대상을 식별하고 항공기 안전과 국가 안보의 위험을 평가·완화하기 위해 다른 부처들과 조율하는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국방부는 지난 6월 미 정보당국의 UFO 관련 보고서를 공개한 뒤 약 5개월 만에 관련 조직을 구성하게 됐다.

미 국가정보국장실(DNI)은 2004년부터 올해까지 군용기에서 관측된 144건의 정체 불명 비행체에 대한 분석 결과를 지난 6월 내놨다.

당시 미 당국은 UFO라는 말 대신 '미확인 항공 현상'(UAP)이라는 용어를 사용했으며, 144건 중 1건을 제외한 143건에 대해 정확히 설명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보고서에는 일부 UAP는 포착 가능한 추진력 수단 없이 바람 속에서 정지상태로 있거나 갑자기 기동했고 상당한 속도로 이동하는 등 첨단 기술을 보여줬다는 평가가 담겼다.

보고서는 그러면서 "UAP는 미 국가 안보에 위협이 될 수도 있다"며 "한가지로 설명하기엔 부족한 현상"이라고 기술했다.

이와 관련 국방부는 "특수 공역 내에서 어떤 비행물체에 의한 침입이라도 미국의 안보에 위험이 된다"며 "식별되거나 식별되지 않은 공중 물체에 대한 침입 보고서를 작성하고 있으며 매우 심각하게 조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laecorp@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