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업비트, 첫 미술작품 NFT 경매 종료…낙찰가 2억5천만원

송고시간2021-11-25 16:27

댓글
업비트 NFT 경매대에 오른 작가 장콸의 'Mirage cat 3'
업비트 NFT 경매대에 오른 작가 장콸의 'Mirage cat 3'

[두나무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유아 기자 =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 업비트의 운영사인 두나무는 최근 선보인 대체불가토큰(NFT) 거래 플랫폼 '업비트 NFT' 베타 서비스를 통해 첫 드롭스 경매를 완료했다고 25일 밝혔다.

두나무에 따르면 전날 열린 경매에는 유명 작가 장콸의 순수 미술작품 'Mirage cat 3' NFT가 나왔으며, 24시간 동안 0.0416 BTC(비트코인)(약 300만원)에 호가를 시작, 최종적으로 3.5098 BTC(약 2억5천만원)에 낙찰됐다.

또 역경매를 통해 168명이 장콸의 'You are not alone 1'의 에디션 900개를 낙찰받았다.

업비트 측은 "첫 드롭스 경매가 성황리에 마감했다. NFT는 가치를 확장하고 크리에이터에게 더 넓은 무대를 선사하는 기술"이라면서 "더 많은 창작자가 잠재적 가치를 인정받는 무대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업비트 NFT 베타는 NFT를 경매에 부치는 '드롭스'(Drops)와 소장 NFT를 회원끼리 거래하는 '마켓플레이스(Marketplace)'로 구성되며, 드롭스에서 창작자들이 발행한 NFT를 경매를 통해 낙찰받을 수 있다.

두나무는 장콸의 미술작품 NFT를 시작으로 스포츠, 방송, 패션, 게임 일러스트 등 영역의 NFT를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업비트 NFT 베타
업비트 NFT 베타

[두나무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ku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