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합천 전두환 분향소 규탄 확산…정치·시민단체 반발 잇따라

송고시간2021-11-25 15:30

댓글

진보당·지역 시민단체 회견…합천군·문중, 철거 계획 없어

합천 전두환 분향소
합천 전두환 분향소

(합천=연합뉴스) 박정헌 기자 = 25일 오전 경남 합천군 일해공원 앞에 설치된 전두환 전 대통령 분향소에서 조문객이 조문하고 있다. 2021.11.25 home1223@yna.co.kr

(창원·합천=연합뉴스) 박정헌 한지은 기자 = 경남 합천군에서 완산 전씨 문중이 전두환 전 대통령 분향소를 설치하자 지역 정치권과 시민단체를 중심으로 반대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그러나 행정당국은 군민 정서를 고려해 강제 철거에 나서는 것을 꺼리고 문중도 자진 철거 계획이 없다는 입장이어서 분향소 운영 마지막 날인 오는 27일까지 별다른 조처는 없을 전망이다.

진보당 경남도당과 전두환 적폐 청산 경남본부는 25일 경남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합천군은 전두환 분향소를 철거하라"고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합천군청이 분향소 설치를 불허해놓고 합천군수가 조문을 한 것은 기만적이고 부끄러운 작태"라며 "전두환의 고향 합천에서 전두환을 추모하는 공간을 공식적으로 마련한 것과 다름없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분향소 철거 촉구와 함께 전씨의 아호를 딴 일해공원 명칭 변경에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밝혔다.

"전두환 분향소 철거 촉구"
"전두환 분향소 철거 촉구"

[촬영 한지은]

합천 시민단체 '생명의 숲 되찾기 합천군민운동본부'도 이날 합천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군이 분향소 설치를 사실상 묵인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문준희 군수는 일해공원 분향소를 찾아 향을 피워 올리고 엎드려 절을 했다"며 "군청 공무원은 공공시설 불법점유를 이유로 철거통지를 하고 군청 최고 책임자는 보란 듯이 분향하는 모습에 소름이 돋는다"고 주장했다.

이어 "군이 겉으로 공식적 추도를 하지 않는다면서 속으로 딴생각을 품었다는 것이 여실히 드러났다"며 "분향소를 사적영역에서 공적영역으로 옮기게 된 것은 군수와 국민의힘 소속 군의원들 뒷배가 있었음은 의심의 여지가 없다"고 덧붙였다.

전날 문 군수는 일부 군의원들과 함께 분향소를 찾아 분향·조문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지역 시민사회 일각에서 군이 앞뒤가 다른 행보를 하는 것 아니냐는 비판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여론을 의식해 겉으로는 분향소를 불허하는 척하며 사실상 묵인·방조하는 행태라는 것이다.

전두환 분향소 규탄 기자회견
전두환 분향소 규탄 기자회견

(합천=연합뉴스) 박정헌 기자 = 시민단체 '생명의 숲 되찾기 합천군민운동본부'가 25일 경남 합천군청 앞에서 전두환 전 대통령 분향소 설치 규탄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2021.11.25 home1223@yna.co.kr

그러나 군은 군민 정서를 고려해 강제 철거보다 자진 철거를 권유 중이라는 입장이다.

주민 휴식과 산책을 위한 공공장소에 분향소를 설치한 만큼 분향소 설치를 불허했으며 문중이 이를 따르지 않아 자진 철거 명령도 했다는 것이다.

또 문 군수의 분향소 방문은 공식적인 추도가 아니며 수상 태양광 행사 참여 뒤 돌아오는 길에 현장을 잠시 들러 예를 갖춘 뒤 자진 철거를 설득했다고 해명했다.

분향소를 설치한 문중도 집안에서 장사를 지내는 데 군이나 시민단체가 간섭할 권리가 없다며 완강한 태도를 보인다.

80대 문중 관계자는 "집안 어른이 돌아가셨는데 군수 허락을 받고 장사를 지낼 순 없다"며 "전 전 대통령에 대한 평가는 자세히 알지 못하고 다른 의도도 없으며 그저 집안의 어른이라 분향소를 설치했을 뿐"이라고 말했다.

합천 전두환 분향소
합천 전두환 분향소

(합천=연합뉴스) 박정헌 기자 = 25일 오전 경남 합천군 일해공원 앞에 전두환 전 대통령 분향소가 설치돼 있다. 2021.11.25 home1223@yna.co.kr

home1223@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