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59년만에 첫 파업'…멈춰 선 한국타이어 대전·금산 공장

송고시간2021-11-26 07:00

댓글

노조 임금 10.6% 인상 요구 vs 사측 5% 인상·성과급 500만원

한국타이어 노조 파업 출정식
한국타이어 노조 파업 출정식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연합뉴스) 김준호 기자 = 59년 동안 무분규 사업장이던 한국타이어 대전·금산 공장의 노조가 24일부터 무기한 총파업에 들어간 가운데 노사가 임금 인상 폭 등 핵심 쟁점에 대한 입장차를 좁히지 못하고 있다.

26일 한국타이어 대전공장 노사에 따르면 지난 16일부터 부분 파업에 이어 24일 전면 파업에 들어간 노조원들은 '임금 10.6% 인상'을 요구하고 있다.

반면 사측은 임금 5% 인상과 성과급 500만원을 제시하며 노조를 설득하고 있으나, 노사 양측의 입장이 전혀 좁혀지지 않고 있다.

노조는 현재 57세부터 적용 중인 임금피크제 폐지와 단체협약 가운데 '협의' 문구를 삭제하고 '합의'로 바꿔줄 것도 바라고 있다.

또 명확한 규정이 없는 성과급 지급과 관련, 단체협약에 이를 포함해 지급 시기 등을 명문화해야 한다는 요구도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노조 관계자는 "단체협약에 '노사 협의' 문구가 있는데 사측에서는 협의하지 않고 일방 통보식으로 노동자를 대하고 있다"며 "그러다 보니 조합원을 보호하지 못하는 사례가 많아 협의가 아닌 '노사 합의'로 문구를 바꿔 달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매년 영업이익이 못해도 6천억원이 되는데도 회사에서 미래 경영에 대비한다거나 재정을 비축해야 한다는 등 논리로 노동자에게 충분한 보상을 하지 않고 있다"며 "주요 쟁점에 대한 사측의 입장 표명도 없고 만나서 협상을 이어가자는 요청도 없다"고 덧붙였다.

노조는 지난 8월부터 8차례 사측과 만나 임금·단체 협상을 진행했으나, 지난달 21일 교섭 결렬을 선언했다.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CI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CI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두 차례 조정절차를 밟았으나, 합의에 이르지 못하고 24일 오전 6시부터 총파업에 들어간 상태다.

1962년 노조를 설립한 이후 59년만에 처음 돌입한 파업이다.

노조원은 모두 4천100여명으로, 파업 출정식에는 1천600여명이 참여했다.

하루 7만개 타이어를 생산하던 국내 2개 공장 생산라인은 모두 멈춘 상태다.

사측 관계자는 "현재 노사 간 이견이 있지만 지속해서 소통해 원만한 합의를 이루도록 노력하겠다"며 "노조 요구 등을 검토해 적극적으로 협상에 나설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금 반도체 수급 문제로 자동차 생산이 안 되면서 타이어업계도 피해를 보고 있다"며 "선복 문제로 물류비용이 수십 배 오른데다 원·부재료가격 상승에 따른 피해가 이만저만 아닌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kjunh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