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정은경 "고령층 추가접종 12월 완료…4주간 접촉줄일 정책 필요"

송고시간2021-11-25 16:41

댓글

국회 복지위서 "면역도 오르는 4주 동안 의료대응 체계 견뎌야"

권덕철 "병상 확보 시급…아직 거리두기 강화는 검토 안 해"

인사말하는 정은경 질병관리청장
인사말하는 정은경 질병관리청장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25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1.11.25 [국회사진기자단] srbaek@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25일 고령층의 코로나19 백신 추가 접종과 관련해, "(면역도가 올라가기까지) 4주 기간 동안 사람 간의 접촉을 줄이는 정책을 일부 (시행) 하는 게 필요하다"고 말했다.

정 청장은 이날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체 회의에서 "12월에 60세 이상 고령층의 추가 접종을 완료하는 것을 목표로 집중적으로 추가 접종을 진행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 청장은 "접종자라 하더라도 면역도가 떨어지면서 돌파 감염으로 (확진자가) 생기고 있다"며 "60대 이상 어르신들의 미접종자 접종 그리고 추가 접종을 신속하게 하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추가 접종으로 면역도가 올라가는 것까지(올라가기까지), 4주의 기간 동안 저희가 의료 대응 체계를 견뎌야 한다"고 설명했다.

정 청장은 "일상회복지원위원회와 중대본(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논의를 거쳐서 어디까지 어떤 방법으로 접촉을 줄일 수 있을까에 대해 논의를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은 위중증자, 중환자 발생이 예상했던 것을 넘어서고 있다면서 "중증 환자를 치료할 수 있는 병상, 그리고 중증 환자가 치료되면 중등증 혹은 준중증으로 갈 수 있는 그 병상 확보가 시급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권 장관은 "추가적으로 행정명령을 내리고 (병상을) 확보하고 있다"며 "비수도권도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이어 "수도권은 한 30% 수준으로 재택 치료를 운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권 장관은 중증환자 가동률, 치료 대응역량 등을 종합적으로 보고 비상 계획을 수립해야 한다면서 "아직은 거리 두기를 더 전면적으로 강화한다든지 혹은 현재 거리 두기를 단계를 멈춘다든지 그런 상황을 검토하고 있지는 않다"고 말했다.

그는 "민관 일상회복 지원위원회에서도 이 부분에 대해서 논의를 했다"며 "이런 논의를 거쳐서 정부, 중대본에서 결정을 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상임위 참석한 권덕철 장관과 정은경 질병관리청장
상임위 참석한 권덕철 장관과 정은경 질병관리청장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오른쪽)과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25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자리에 앉아 있다. 2021.11.25 [국회사진기자단] srbaek@yna.co.kr

gogog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