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LG전자 신임 CEO에 '해외통' 조주완…'가전 세계 1위' 이끈다

송고시간2021-11-25 17:26

댓글

34년 중 절반 이상 해외서…"다양한 시장·고객 경험, 승부사 기질"

(서울=연합뉴스) 김영신 기자 = LG전자[066570]의 신임 최고경영자(CEO)로 발탁된 조주완 사장은 34년 재직 기간 중 절반 이상을 해외에서 근무한 '글로벌 사업가'로 평가받는다.

25일 LG전자에 따르면 조 신임 사장은 해외에서 다양한 시장과 고객 가치를 경험하고 풍부한 이해를 바탕으로 회사의 사업 포트폴리오 고도화를 이끌었다.

특히 조 사장은 최근 2년간 최고전략책임자(CSO)를 맡으며 '이기는 성장, 성공하는 변화' 철학을 전사적으로 심어왔다고 LG전자는 소개했다.

1962년생인 조 사장은 부산 동성고와 부산대, 연세대 대학원을 나왔으며 1987년 LG전자의 전신인 금성사에 입사했다.

LG전자 신임 CEO에 조주완 승진 발령
LG전자 신임 CEO에 조주완 승진 발령

(서울=연합뉴스) LG전자의 조주완 최고전략책임자(CSO) 부사장이 새 최고경영자(CEO) 사장으로 승진했다. LG전자는 25일 이사회를 열고 이러한 2022년 임원인사 및 조직개편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2021.11.25 [LG전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조 사장은 입사 후 해외 주요 시장을 두루 거쳤다. 1996년 독일 뒤셀도르프 지사 근무를 시작으로 캐내다법인장, 호주법인장을 거쳐 2014년 미국법인장으로 부임했다.

LG전자에 따르면 그가 미국법인장을 맡고 3년간 미국 시장 매출은 프리미엄 제품 판매와 거래처 확대에 힘입어 이전보다 12% 이상 늘었다.

조 사장은 미국 시장에서 거둔 성과를 인정받아 2017년부터 미국과 캐나다를 관할하는 북미지역대표를 겸임했다.

그는 다양한 경험과 고객에 대한 폭넓은 이해를 바탕으로 사업의 변곡점을 정확히 포착해 중요한 시기에 빠르게 결단하는 승부사의 면모를 발휘했다고 LG전자는 전했다.

실제로 조 사장은 가정용 에어컨(RAC) 사업부장 당시 에너지 효율을 획기적으로 높여주는 인버터(Inverter) 기술을 적용한 프리미엄 제품을 앞세워 2013년에만 두 자릿수 이상의 매출 성장을 이뤄냈다.

특히 조 사장은 LG전자가 총 3억6천만달러를 투자해 미국 테네시주 클락스빌에 세계 최고 수준의 지능형 자율공장을 설립하는 것을 이끌었다.

2019년 5월 LG전자 미국 테네시 세탁기공장 준공식
2019년 5월 LG전자 미국 테네시 세탁기공장 준공식

(서울=연합뉴스) 2019년 5월29일 미국 테네시주 클락스빌에서 열린 'LG전자 테네시 세탁기공장 준공식'에 참석한 LG전자 북미지역대표 조주완 부사장(왼쪽에서 두번째) 등 관계자들. [LG전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LG전자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정부의 세탁기 세이프가드(긴급수입제한) 조치에 대응해 2017년 테네시주 공장 착공에 들어가 2019년 5월부터 가동한 바 있다.

LG전자는 "조 사장은 당시 북미지역대표로서 세계 시장의 보호무역주의 기조가 본격화하는 흐름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북미 가전 시장의 경쟁력을 강화하는 데 크게 기여했다"고 설명했다.

현재 테네시주 신공장은 LG 가전이 북미 시장에서 선전하는 교두보 역할을 하고 있다. 이를 바탕으로 G전자 생활가전 사업은 연간 매출 기준으로 경쟁사인 미국 월풀을 올해 처음으로 제치고 세계 1위에 오를 것이라는 기대가 나온다.

조 사장은 메가 트렌드(Megatrends)를 빠르게 포착하고 과감하게 사업을 추진하는 것이 '이기는 성장과 성공하는 변화'라는 LG전자의 지향점으로 이어진다는 지론 하에 자동차 부품업체 마그나 인터내셔널과의 합작법인인 'LG 마그나 이파워트레인' 설립도 주도했다.

shin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