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김종인 설득하려다…"자칫 후보책임론" 발걸음 멈춘 野초선들

송고시간2021-11-25 18:00

댓글
국민의힘 초선의원 기자회견
국민의힘 초선의원 기자회견

국민의힘 최승재 의원 등 초선 의원들이 지난달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당 대선주자들에게 통합의 리더십과 원팀 경선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승수, 최승재, 최형두, 박형수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국민의힘 초선 의원들은 25일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을 찾아 선거대책위원회 합류를 설득하려다, 방문 일정을 보류했다.

최승재 의원은 이날 의원실에서 초선의원 간사단 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에게 "분위기가 험한 상태에서 가게 되면 조금 바람직스럽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어서 냉각기를 갖기로 했다"고 전했다.

윤석열 대선 후보 측이 '조건 없는 합류 선언이 없으면 끝이라고 최후통첩했다'는 일부 언론 보도를 두고, 김 전 위원장이 "주접을 떨어놨던데"라며 불쾌감을 내비친 상황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최 의원은 공개적인 방문 일정 관련해 "부작용에 대해 우려하는 분들이 많았다"며 "자칫 잘못하면 대선 후보 책임론이 대두할 수 있다는 가능성이 나왔다"고 설명했다.

김 전 위원장의 선대위 합류 자체엔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는 내부 기류를 전했다.

다만 "윤 후보의 뜻이 최대한 존중되는 선에서 이뤄지는 것이 마땅하다"고 덧붙였다.

초선 의원들은 다음 주께 총회를 열어 대선 국면의 초선 의원 역할을 주제로 의견을 나눌 예정이다.

as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