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5·18 설명듣던 청각장애인 쓰러져…응급조치 후 이송

송고시간2021-11-25 20:08

댓글

다른 관람객의 심폐소생술 실시 후 병원으로 옮겨져 건강 되찾아

5·18기록관
5·18기록관

[광주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전두환 전 대통령 사망을 계기로 5·18 민주화운동 기록물을 관람하러 온 50대 청각장애인이 5·18 민주화운동에 대한 설명을 듣던 중 혼절하는 일이 벌어졌지만 다행히 병원으로 옮겨져 건강을 되찾았다.

25일 5·18민주화운동기록관에 따르면 전날 오후 청각장애인 단체관람을 하던 A씨가 갑자기 호흡 불안과 함께 쓰러졌다.

그는 1980년 5월 18일부터 27일까지 이어진 5·18 민주화운동에 대한 이야기를 수어 통역으로 전달받고 있던 중이었다.

A씨가 갑자기 쓰러지자 인근에서 해설을 듣고 있던 부산에서 온 일반 관람객 B(36) 씨가 119 구급대가 도착할 때까지 심폐소생술을 실시했다.

기록관 측은 이후 관계자를 통해 A씨의 건강이 회복됐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안도의 가슴을 쓸어내렸다.

기록관 홍인화 연구실장은 "전두환 사망으로 5·18에 대한 관심이 전국으로 확대하면서 관람객이 증가하는 가운데 뜻밖의 사고가 일어나 놀랐다"며 "부산의 의로운 시민 도움으로 큰 사고로 이어지지 않아 감사하다"고 말했다.

in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