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5·18 피해자 빈소 찾은 이재명 "역사·진실의 법정엔 시효없다"

송고시간2021-11-26 00:10

댓글

전두환 사망일에 숨진 5·18 유공자 이광영 씨 추모…"철저하게 진상규명"

5·18 피해자 빈소 찾은 이재명
5·18 피해자 빈소 찾은 이재명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25일 오후 광주 북구 한 장례식장에서 전두환 전 대통령 사망 당일 극단적 선택으로 생을 마감한 5·18 민주화운동 피해자를 추모하고 있다.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는 25일 "역사와 진실의 법정에는 시효가 없다"며 전두환 전 대통령 사망 당일 생을 마감한 5·18민주화운동 유공자 이광영 씨의 넋을 기렸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광주 북구 한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인의 빈소를 찾아 "철저하게 진상규명을 해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행위에는 책임이 따른다는 원칙이 지켜지도록 노력하겠다"며 "다시는 이런 일들을 꿈꿀 수도 없는 세상을 꼭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이재명 "역사와 진실의 법정에는 시효가 없다"
이재명 "역사와 진실의 법정에는 시효가 없다"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25일 오후 광주 북구 한 장례식장에서 전두환 전 대통령 사망 당일 극단적 선택으로 생을 마감한 5·18 민주화운동 피해자의 빈소를 조문한 뒤 입장을 밝히고 있다. 이 후보는 "역사와 진실의 법정에는 시효가 없다"고 말했다. 2021.11.25 hs@yna.co.kr

이 후보는 전두환 씨의 죽음을 두고는 "가해자는 평생을 처벌받지도 않고 호사를 누리다가 천수를 다하고 갔다"며 "오히려 피해자가 '죄송하다', '사과한다' 말해야 하는 현실이 참으로 가슴 아프다"고 언급했다.

이 후보가 추모한 고인은 5·18 당시 계엄군이 쏜 총에 맞아 하반신이 마비되는 등 후유증에 시달리다가 전 씨가 사망한 지난 23일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문을 마친 이 후보는 오는 29일까지 '매타버스(매주 타는 민생버스)'를 타고 광주와 전남 방문 일정을 소화할 계획이다.

h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