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김민재 풀타임' 페네르바체, 올림피아코스에 패배…16강 좌절

송고시간2021-11-26 07:34

댓글
유로파리그 올림피아코스와 경기에서 김민재(가운데)가 경합하는 모습.
유로파리그 올림피아코스와 경기에서 김민재(가운데)가 경합하는 모습.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국가대표 수비수 김민재(25)의 풀타임 활약에도 페네르바체(터키)는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16강 진출이 무산됐다.

페네르바체는 26일 오전(한국시간) 그리스 피레우스의 카라이스카키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올림피아코스(그리스)와 2021-2022시즌 UEFA 유로파리그 조별리그 D조 5차전 원정 경기에서 후반 45분 프란시스코 소아레스에게 뼈아픈 결승 골을 내주고 0-1로 졌다.

이로써 페네르바체는 한 경기를 남겨놓고 승점 5(1승 2무 2패)로 조 3위에 머물러 16강 진출이 불발됐다.

D조에서는 이날 앤트워프(벨기에)와 2-2로 비긴 아인트라흐트 프랑크푸르트(독일, 승점 11·3승 2무)가 선두, 올림피아코스(승점 9·3승 2패)가 2위를 유지했다.

유로파리그에서는 8개 조 1위가 16강에 직행하고, 조 2위 8개 팀은 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3위 8개 팀과 플레이오프(PO)를 치러 16강 진출을 가린다.

김민재는 변함없이 선발로 나서서 경기가 끝날 때까지 그라운드를 누볐지만, 팀 패배를 지켜봐야 했다.

페네르바체는 전반 18분 이르판 카흐베치가 페널티아크 오른쪽에서 기습적으로 시도한 왼발 슈팅이 골대 오른쪽을 맞고 나오는 등 골 운도 따르지 않았다.

후반 43분 코너킥 상황에서 공격에 가담한 김민재의 헤딩슛은 머리에 정확하게 맞지 않아 골대를 벗어났다.

페네르바체는 결국 경기 종료 직전 무너졌다.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낮게 올라온 크로스를 소아레스가 골문 정면에서 왼발 논스톱 슛으로 마무리해 승부를 갈랐다.

김민재가 골문 앞에서 발을 뻗어 막아내려 해봤지만 공에 닿지 않았고, 페네르바체는 결국 무릎을 꿇었다.

김민재의 생애 첫 유럽대항전도 조별리그에서 끝나게 됐다.

hosu1@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