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디즈니+ 초기 국내 사용자수 감소세…12일 59만→21일 40만

송고시간2021-11-26 10:03

댓글

21일 기준 넷플릭스의 9.9% 그쳐

월트디즈니 컴퍼니 OTT 디즈니+
월트디즈니 컴퍼니 OTT 디즈니+

[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최현석 기자 =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디즈니플러스(디즈니+)가 지난 12일 국내에 출시된 이후 사용자가 줄어들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26일 모바일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 '모바일인덱스'에 따르면 디즈니+의 일간 사용자수(DAU)는 12일 59만3천66명으로 집계됐지만 1주 후인 19일에는 41만9천419명으로 줄었다.

이어 21일에는 39만9천426명을 기록해 출시 첫날 대비 32.7% 감소했다. 이는 같은 날 넷플릭스의 DAU 395만5천517명 대비 9.9%에 불과한 수준이다.

넷플릭스 DAU는 오리지널 시리즈 '지옥'을 선보인 19일 350만700명을 기록하며 18일 대비 약 30만명 늘었으며 이후로도 증가세를 유지했다.

디즈니+와 넷플릭스를 함께 쓴 교차 사용자 수는 11월 셋째 주 기준으로 65만5천609명으로 집계됐다.

같은 기간 국내 주요 OTT 앱 1인당 평균 사용시간은 웨이브가 236.8분으로 가장 길었고 넷플릭스(191.35분), 티빙(186.73분) 순이었다. 디즈니+는 100.18분으로 쿠팡플레이(103.35분)보다 적었다.

디즈니플러스 일간 사용자수 추이
디즈니플러스 일간 사용자수 추이

[모바일인덱스 제공]

harriso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