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한국전서 61m 던진 이란 골키퍼, 기네스북 최장기록 등재

송고시간2021-11-26 11:55

댓글
알리레자 베이란반드.
알리레자 베이란반드.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이란 축구대표팀 골키퍼 알리레자 베이란반드(29·보아비스타)가 세계에서 가장 멀리 공을 던진 축구선수로 이름을 올렸다.

26일 기네스월드레코드 홈페이지에 따르면 베이란반드는 비거리 61.0026m를 기록해 축구 경기 중 가장 멀리 공을 던진 선수로 세계기록에 등재됐다.

[기네스월드레코드 홈페이지. 재판매 및 DB 금지]

[기네스월드레코드 홈페이지. 재판매 및 DB 금지]

베이란반드의 기록은 한국과 경기에서 나왔다.

베이란반드는 2016년 10월 11일 이란 테헤란의 아자디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한국과 경기(한국 0-1 패) 중 공을 무려 61m 넘게 던졌다.

[보아비스타 구단 트위터. 재판매 및 DB 금지]

[보아비스타 구단 트위터. 재판매 및 DB 금지]

당시 베이란반드가 자기 진영에서 잡아 던진 공은 한국 수비 진영 가운데에 떨어졌다.

베이란반드의 소속팀인 포르투갈 프로축구 보아비스타도 이날 홈페이지에 베이란반드가 기네스 세계기록 인증서를 받은 사진을 올리고 진기록 수립을 축하했다.

hosu1@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