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농심, 이병학 대표 내정…신동원 대표는 그룹 회장직만 맡아

송고시간2021-11-26 13:29

댓글

박준 부회장과 공동대표 체제…신동원 장남 신상열 부장 상무 승진

(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농심[004370]은 이병학(63) 생산부문장 전무를 부사장으로 승진시키고 대표이사로도 내정했다고 26일 밝혔다.

이 부사장은 내년 3월 열리는 정기 주주총회 의결을 거쳐 대표이사로 정식 선임될 예정이다.

이로써 농심은 박준 부회장과 이 부사장의 공동 대표이사 체제가 된다.

이병학 대표이사 부사장
이병학 대표이사 부사장

[농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 부사장은 충남대 농화학과를 졸업한 뒤 1985년 농심에 입사해 36년간 생산현장에서 근무해온 생산 전문가다.

농심은 "이 부사장이 공장의 자동화와 최첨단 생산 공정 도입에 큰 역할을 했으며 2017년 농심 전 공장의 생산을 책임지는 생산부문장 전무로 승진했다"고 소개했다.

지난 3월 별세한 농심 창업주 고(故) 신춘호 회장의 장남인 신동원 회장은 대표이사에서 물러나 그룹 회장직만 맡는다. 신 회장은 지난 7월 부회장에서 회장으로 취임했다.

신 회장의 장남인 신상열 부장은 구매담당 임원(상무)으로 승진했다.

신상열 상무
신상열 상무

[농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kak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