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금융당국 "4분기 잔금대출 차질없이 공급…9.3조원 취급 계획"

송고시간2021-11-26 14:14

댓글
금융위원회
금융위원회

[금융위원회 제공]

(서울=연합뉴스) 오주현 기자 = 금융당국은 올해 4분기 입주 예정 사업장에 대해 점검한 결과 잔금대출이 차질없이 이뤄지고 있다고 밝혔다.

금융위원회·금융감독원은 26일 은행연합회와 '입주사업장 점검 태스크포스(TF)' 회의를 열고 입주 사업장별 잔금대출 취급현황을 점검했다.

점검 결과 4분기 입주를 앞둔 사업장은 총 117곳이었고, 이 가운데 26일 현재 입주가 진행 중인 88곳에서는 대출 가능 요건을 충족하는 입주자에 대한 잔금대출이 차질없이 진행되는 것으로 파악됐다.

금융권은 4분기 입주 사업장에 대해 총 9조3천억원의 잔금대출을 취급할 계획이다.

월별로 보면 10월 입주 사업장에 2조원, 11월 5조6천억원, 12월 1조6천억원 등이 계획됐다.

4분기 월별 입주 예정 사업장 및 잔금대출 취급계획
4분기 월별 입주 예정 사업장 및 잔금대출 취급계획

[금융위원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특히 현재 입주가 진행 중인 10∼11월 입주 사업장에서 입주자가 신청한 잔금대출 신청 규모는 3조2천억원이었다. 이는 해당 기간 금융권의 대출 취급계획(7조6천억원) 대비 42.1% 수준이므로 공급에 차질이 없을 것으로 전망된다고 금융위는 전했다.

금융당국은 12월에 입주가 시작되는 사업장 29곳에 올해 계획된 1조6천억원 외에도 내년에 자금 배정을 추가할 것으로 예정하고 있다. 이에 따라 금융위는 잔금대출 공급에 문제가 생기지 않을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입주사업장 점검 TF가 사업장별 애로사항을 점검한 결과 일부 사업장에서 잔금대출 취급 여부를 미흡하게 안내하거나, 잔금대출이 조기 소진되는 등 민원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 사업장에서는 잔금대출 신청자가 몰려 선착순으로 잔금대출을 취급했다.

이에 TF는 잔금대출이 원활하게 취급되도록 영업점을 확대하고, 잔금대출 취급 여력이 있는 금융회사에서 추가 취급하게 하도록 하는 등 조치했다고 밝혔다.

금융당국은 "입주 예정 단지의 잔금대출 취급 정보를 면밀히 모니터링해 분양을 받은 사람들 중 올해 4분기 입주 예정자들에게 어려움이 없도록 관리하겠다"고 말했다.

viva5@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