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사세행 "윤석열, 특활비 눈먼 돈처럼 사용"…공수처에 고발

송고시간2021-11-26 14:51

댓글
고발인 조사 위해 공수처 들어서는 김한메 대표
고발인 조사 위해 공수처 들어서는 김한메 대표

무소속 곽상도 의원과 그의 아들을 뇌물수수 혐의로 고발한 김한메 사법정의바로세우기시민행동(사세행) 대표가 고발인 조사를 위해 지난달 29일 오후 정부과천청사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과천=연합뉴스) 최재서 기자 = 사법정의바로세우기시민행동(사세행)이 26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검찰총장 시절 특수활동비를 눈먼 돈처럼 사용했다며 그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에 고발했다.

사세행은 이날 정부과천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 혈세가 눈먼 돈처럼 검사들의 회식비와 격려금으로 사용됐고 총장 개인의 통치자금으로 사용됐다"며 윤 후보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배임·횡령 등 혐의로 고발한다고 밝혔다.

윤 후보가 총장이던 당시 특활비가 주요 재판부 사찰 문건을 작성하거나 총장을 위한 고발을 사주한 부하 검사들에게 일종의 수고비로 쓰인 게 아닌지 의심된다고 사세행은 말하기도 했다.

공수처는 윤 후보와 관련해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을 포함해 총 4건의 사건을 수사 중이며 모두 사세행이 고발한 사건이다.

acui721@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