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서울 지하도상가 재입찰 억대 로비' 전현직 시의원 송치

송고시간2021-11-26 17:18

댓글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임성호 기자 = 서울 주요 지하철역사의 상가 운영권 재입찰 청탁과 함께 억대 금품을 주고받은 혐의를 받는 전·현직 서울시의원들과 상인회 대표가 검찰에 넘겨졌다.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는 서울시의회 A 의원과 전직 서울시의원 B씨, 지하도상가 상인회 대표 등 6명을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수수·알선수재 등 혐의로 이달 23일 검찰에 송치했다고 26일 밝혔다.

A 의원과 B씨는 영등포역·고속터미널역·강남역 지하도상가 상인회 대표들로부터 2019년 6월부터 지난해 1월까지 3차례에 걸쳐 "상가 운영권 재입찰을 수의계약으로 진행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1억5천여만원을 받은 혐의를 받는다.

하지만 이들의 말과 달리 지난해 진행된 영등포역과 강남역 지하도상가 재입찰 성과는 부진했다. 그러자 강남역 지하도상가 상인회 대표가 지난해 5월 B씨 등을 경찰에 고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지하도상가 입찰 관련 시의회 내부 문건을 빼돌려 A 의원과 B씨 측에 전달한 혐의(공무상 비밀누설)로 서울시의회 공무원 C씨도 함께 검찰에 넘겼다.

A 의원과 B씨는 상인회 대표들을 설득하려 C씨가 제공한 시의회 내부 자료를 제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규정상 지하도상가 운영권은 일반(경쟁)입찰로만 얻을 수 있지만, 이 자료에는 수의계약으로도 운영권을 얻을 수 있게 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피의자들을 송치하면서 A 의원과 B씨가 상인회 대표들로부터 받은 1억5천여만원을 기소 전 추징·보전 조치했다.

sh@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