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화물연대 서울경기지부, 평택항·의왕ICD 등에서 이틀째 총파업

송고시간2021-11-26 20:23

댓글

(의왕·평택=연합뉴스) 권준우 기자 =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화물연대) 서울경기지역본부가 26일 평택항과 의왕컨테이너기지(의왕ICD) 등에서 이틀째 화물차 총파업을 이어갔다.

26일 오후 평택항에서 열린 화물연대 지부별 집회
26일 오후 평택항에서 열린 화물연대 지부별 집회

[화물연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화물연대 소속 150여 명은 이날 오후 3시께 경기 평택항에서 지부별 집회를 갖고 "국내 물류와 유통을 책임지는 화물 기사들은 기본 노동권도 보장받지 못한 채 과로에 시달리고 있다"며 안전 운임제 유지를 요구했다.

이들은 이날 오전부터 각 정문을 봉쇄하고 화물차의 출입을 막고 있어 물류 운송에 차질이 빚어졌다.

의왕ICD에서도 조합원 200여 명이 길을 막고 차량 운행을 일부 지연시키는 등 봉쇄 투쟁을 이어가고 있다.

경찰은 의왕에 5개 중대, 평택에 3개 중대 인원을 배치해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다. 이날 경찰과 화물 기사 간 물리적 충돌은 발생하지 않았다.

화물연대는 ▲ 안전 운임 일몰제 폐지 ▲ 안전 운임 전 차종·전 품목 확대 ▲ 생존권 쟁취를 위한 운임 인상 등을 주장하며 지난 25일부터 오는 27일까지 사흘간 1차 총파업에 돌입했다.

stop@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