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자율화·전동화 속 대중교통 미래는…국제정책포럼 30일 개최

송고시간2021-11-28 11:00

댓글

국토부-대한교통학회, 업무협약 맺고 포럼 확대 협력

(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우리나라의 대중교통 사례를 외국에 전파하고 선진국들의 대중교통 정책을 공유하는 무대인 '제9차 대중교통 국제정책포럼'이 30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온·오프라인으로 열린다.

28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CASE 미래교통 체제하의 대중교통 증진 방안'이란 주제로 열리는 이번 포럼에는 국내외 저명학자와 정관계 인사들이 참여해 대중교통 증진 방안을 논의한다.

CASE는 연결성(Connected), 자율화(Automated), 공유(Shared), 전동화(Electric)의 앞 글자를 딴 약어다.

제9차 대중교통 국제정책포럼 포스터
제9차 대중교통 국제정책포럼 포스터

[국토교통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포럼에서는 미국 버클리대 로버트 쎄베로 교수와 미국 퍼듀대 싸티쉬 우쿠수리 교수가 각각 '미래교통체제 확산에 따른 발전전략'과 '대중교통 빅데이터의 효율적 활용 방안'이란 주제로 기조연설을 한다.

이어 ▲ 미래교통 환경에 대한 대중교통 정책 대응 ▲ 공유 및 수요응답형 대중교통 서비스 ▲ 광역교통의 효율성 및 이동성 제고 등 3개 분야에서 총 13개의 주제발표가 진행된다.

구체적으로 빅데이터를 활용한 대중교통 서비스, 미래교통 환경에 따른 대중교통 정책 방향, 디지털 전환 시대의 공유·수요응답형 대중교통 개발 사례, 대중교통 체계 변화에 따른 이용자의 패러다임 변화 등에 대한 발표와 토론이 이뤄진다.

포럼은 국토부 유튜브 공식채널(youtube.com/user/korealand)에서 동시 생중계된다.

국토부는 포럼 사전행사로 전문 학술단체인 대한교통학회와 대중교통포럼 확대 개최 등을 골자로 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국토부와 학회는 격년 단위로 개최하던 대중교통 국제정책포럼을 매년 번갈아 개최하고 그 규모를 확대할 계획이다.

또한 교통 분야의 여러 평가 제도와 시상식을 통합해 포럼과 연계한 플랫폼을 구축함으로써 세계적인 포럼으로 발전시켜나갈 방침이다.

황성규 국토부 2차관은 "이번 포럼은 코로나19로 인한 교통환경 변화, 친환경 차량의 확대, 다양한 방식의 대중교통 수요 증가 등 변화하는 대중교통 환경에 대한 정책 방안을 모색하는 장"이라며 "국민에게 유익한 대중교통 정책을 발굴하고 추진할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bryoo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