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문대통령, MB정부 바라카 원전수주 언급하며 "UAE 협력 결실"(종합)

송고시간2021-11-28 16:45

댓글

천궁II UAE 수출에 'MB정부 성과' 떠올려…원전수출 '국익' 부각

박수현 "3개 정부의 노력…문대통령-무함마드 왕세제, 연인같은 만남"

악수하는 문 대통령과 모하메드 왕세제
악수하는 문 대통령과 모하메드 왕세제

문재인 대통령은 2018년 3월 아랍에미리트(UAE)를 공식 방문, 무함마드 빈 자예드 알 나흐얀 왕세제와 함께 바라카 원전 1호기 건설 완료행사에 참석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바라카 원전 수주가 아크부대 파병으로 이어지고, 그것이 국방협력이라는 결실을 봤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8일 한국형 패트리엇으로 불리는 탄도탄 요격미사일 체계인 '천궁-Ⅱ'가 아랍에미리트(UAE)에 수출된다는 소식을 접한 뒤 참모회의에서 "참으로 기분 좋은 소식"이라며 이같이 언급했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28일 페이스북에 '브리핑에 없는 대통령 이야기'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문 대통령의 이런 발언을 소개했다.

천궁-Ⅱ는 2012년부터 국방과학연구소(ADD) 주도로 개발한 중거리·중고도 지대공 요격체계다.

특히 문 대통령이 이명박 정부 때인 2009년 바라카 원전 수주를 이번 미사일 수출 성공 요인을 꼽은 점이 눈길을 끈다.

바라카 원전은 한국이 해외에 건설한 최초의 원전으로, 한국의 원전 수출사업을 상징하는 사업인 동시에 한국의 대(對) 중동외교가 낳은 '옥동자'로도 불린다.

이 전 대통령도 2009년 당시 UAE의 무함마드 빈 자예드 알 나흐얀 아부다비 왕세제와 수차례 통화를 하고 UAE를 방문해 수주를 확정을 짓는 등 외교력을 집중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이 이같은 이명박 정부의 '성과'를 언급한 배경을 두고, 정치권에서는 원전 수출 문제를 둘러싼 야권의 공세를 의식한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문 대통령이 최근 유럽순방에서 해외 정상들과 원전시장 진출 문제를 논의하자 야권에서는 "국내에서는 탈원전을 추진하면서 외국에서는 원전의 필요성을 강조하는 모순적 행보를 보인다"는 취지의 비판을 쏟아냈다.

이에 청와대는 원전 기술을 한국과 외국 모두에 도움이 되는 방안을 찾는 것뿐이고 반박한 바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2018년 3월 아랍에미리트(UAE)를 공식 방문, 무함마드 빈 자예드 알 나흐얀 왕세제와 함께 바라카 원전 1호기 건설 완료행사에 참석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문재인 대통령은 2018년 3월 아랍에미리트(UAE)를 공식 방문, 무함마드 빈 자예드 알 나흐얀 왕세제와 함께 바라카 원전 1호기 건설 완료행사에 참석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결국 이날 문 대통령이 바라카 원전 수주를 거듭 부각한 배경에는 해외 원전시장 진출 문제는 철저하게 국익의 관점에서 바라봐야 한다는 메시지도 내포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동시에 이명박 정부의 성과라고 하더라도 현재의 국익에 도움이 되는 일이라면 적극적으로 평가하겠다는 의지도 드러낸 것으로 볼 수 있다.

박 수석 역시 "이번 쾌거는 역대 3개 정부(이명박 정부, 박근혜 정부, 문재인 정부)가 12년간 특별한 신뢰를 쌓아온 결과이자 노력의 총결산"이라고 설명했다.

물론 문 대통령은 이번 정부 들어서 이뤄진 외교적 노력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UAE 왕세제 방한 시에는 우리의 국방과학연구소를 공개하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박 수석은 박근혜정부 당시 3년간 외교공백이 발생하며 UAE 측이 의구심을 갖기도 했으나 2017년 임종석 전 대통령비서실장이 특사 자격으로 UAE를 방문하고 2018년 한-UAE 정상회담 등을 거치며 이를 해소했다고 소개했다.

특히 문 대통령과 무함마드 왕세제의 만남을 두고는 "(두 정상이) '학수고대'한 만남으로, 마치 오랫동안 어떤 사정으로 헤어질 수밖에 없었던 연인의 만남 같은 느낌이었다"고 박 수석은 떠올렸다.

박 수석은 당시 무함마드 왕세제가 "UAE에게 한국은 가장 우선순위에 놓여있다"는 언급도 했다고 전했다.

박 수석은 문재인 정부에서 UAE와 정상회담 2회, 정상통화 3회, 축전·조전·친서교환 5회, 특사교환·통화 6회, 외교ㆍ국방(2+2)회의 3회, 외교장관 특별전략대화 3회 등을 했다고 소개하기도 했다.

그는 "이번 수출은 '비 온 뒤에 땅을 굳어지게' 한 문재인 정부의 '진심외교'가 만든 열매"라고 평가했다.

hysup@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