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KB손해보험 '범실 39개' 삼성화재 꺾고 2연승…5위 도약

송고시간2021-11-28 16:10

댓글

케이타, 서브 에이스 5개 포함 양 팀 최다 29점 폭발

뛰어오르는 케이타
뛰어오르는 케이타

(의정부=연합뉴스) 임병식 기자 = 28일 의정부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도드람 2021-2022 V리그 남자부 KB손해보험과 삼성화재 경기. KB손해보험 케이타가 스파이크 공격을 위해 뛰어오르고 있다. 2021.11.28 andphotodo@yna.co.kr

(의정부=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남자 프로배구 KB손해보험이 삼성화재를 누르고 1라운드 패배를 설욕했다.

KB손보는 28일 의정부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1-2022 V리그 2라운드 홈경기에서 삼성화재를 세트 스코어 3-1(25-18 25-17 23-25 25-15)로 눌렀다.

KB손보는 이로써 1라운드 적지에서 삼성화재에 당했던 2-3 패배를 깨끗하게 갚았다.

2연승을 거둬 5승 6패, 승점 16을 기록한 KB손보는 삼성화재(승점 15)와 자리바꿈하며 6위에서 5위로 한 계단 올라섰다.

KB손보 주포 노우모리 케이타(등록명 케이타)는 서브 에이스 5개 포함, 양 팀 최다인 29점으로 쾌조의 컨디션을 뽐냈다. 김정호도 13점을 거들었다.

삼성화재는 리그 득점 1위인 케이타의 공격을 묶기 위해 서브에 승부를 걸었으나 효과적이지 않았다.

리베로 정민수가 없었을 때의 1라운드 KB손보와는 또 달랐다. 지난달 30일 전역한 정민수는 삼성화재의 강서브를 안정적으로 받아냈다.

오히려 서브 득점은 팀 서브 부문에서 2위인 KB손보(9개)가 1위인 삼성화재(5개)보다 배 가까이 많았다.

서브가 최대 강점인 삼성화재는 주 무기를 살리지 못했고, 되려 서브 범실만 남발하며 자멸했다.

삼성화재의 팀 범실은 39개로 KB손보(19개)의 2배 이상이었다.

환호하는 KB손해보험
환호하는 KB손해보험

(의정부=연합뉴스) 임병식 기자 = 28일 의정부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도드람 2021-2022 V리그 남자부 KB손해보험과 삼성화재 경기. KB손해보험 선수들이 득점에 성공한 뒤 환호하고 있다. 2021.11.28 andphotodo@yna.co.kr

KB손보는 1세트 17-14에서 김정호의 후위 공격, 황택의의 블로킹, 상대 공격 범실, 박진우의 속공을 묶어 21-14로 달아나며 승부를 갈랐다.

2세트도 패턴은 비슷했다. KB손보는 17-14에서 케이타의 후위 공격을 시작으로 연속 3득점 하며 승기를 잡았다.

삼성화재는 23-17에서 카일 러셀의 후위 공격이 그대로 아웃되며 추격 의지를 잃었다.

벼랑 끝에 몰린 삼성화재는 3세트에서 정성규의 서브 에이스 2개에 힘입어 14-10을 만들고 분위기를 바꿨다.

하지만 계속된 범실로 리드는 오래가지 않았다.

KB손보는 상대 서브 범실과 케이타의 후위 공격으로 17-17 균형을 맞췄다.

삼성화재는 이후 21-18로 다시 앞섰으나 서브 범실이 속출하며 세트를 끝내지 못했다.

세터 황승빈과 러셀이 서로 부딪혀 공격을 시도해보지도 못하고 실점하는 장면까지 나왔다.

하지만 삼성화재는 24-23에서 황경민의 오픈 공격으로 세트를 마무리하고 간신히 한 세트를 만회했다.

KB손보는 4세트 초반 케이타가 서브 에이스 3개를 몰아친 데 힘입어 10-2로 앞서나가며 다시 주도권을 잡았다.

황택의의 블로킹, 상대 서브·공격 범실, 김정호의 중앙 후위 공격, 케이타의 2단 공격으로 스코어는 20-6까지 벌어졌다.

삼성화재는 세트 막판 뒤늦게 추격했으나 승부를 뒤집기에는 역부족이었다.

changyong@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