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BTS, 그래미에 "열번찍어 안넘어가는 나무 없어…뛰어넘을 장벽"(종합)

송고시간2021-11-29 09:08

댓글

2년 만의 대면 공연…"새로운 챕터 시작, 한국 콘서트도 예정"

리더 RM "BTS 성공에 아미 기여도 50%, 나는 5%뿐…겸손할 수밖에"

방탄소년단 기자간담회
방탄소년단 기자간담회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그룹 방탄소년단이 28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소파이 스타디움에서 공연을 앞두고 간담회를 가졌다. 2021.11.29 [빅히트뮤직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로스앤젤레스·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김예나 기자 =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2년 연속 후보에 오른 '그래미 어워즈'(Grammy Awards)를 두고 아쉬움과 의욕을 동시에 드러냈다.

방탄소년단의 슈가는 28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소파이 스타디움에서 열린 기자 간담회에서 "어렸을 적 그래미 시상식 무대를 보며 자라왔기에 아직도 후보에 올랐다는 게 설레고 기대도 된다"며 "당연히 쉽지는 않겠지만 뛰어넘을 장벽이 있고, 도전할 수 있다는 것에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열 번 찍어 안 넘어가는 나무는 없다"며 "두 번 찍어서 넘어가기를 바라는 것은 욕심"이라며 의미심장한 말을 했다.

옆에서 듣던 뷔는 "8번 더 찍으면 진형 나이가 거의 40이 다 된다"고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진은 "아직 우리가 받지 못한 상이 그래미"라며 "다른 상은 받아도 기쁘지 않다는 것은 아니지만 아직도 못 받은 상이 있으니 받았으면 좋겠다는 마음"이라고 도전 의사를 밝혔다.

방탄소년단은 올해 '버터'(Butter) 인기에 힘입어 미국 3대 음악 시상식 중 하나인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AMA)에서 대상에 해당하는 '아티스트 오브 더 이어'(Artist Of The Year)를 거머쥐었다.

아시아 아티스트가 이 상을 받은 것은 이들이 처음이다.

방탄소년단은 음악계 최고 권위로 꼽히는 '그래미 어워즈'(Grammy Awards)에서도 2년 연속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Best Pop Duo/Group Performance) 후보에 올랐으나 아쉽게도 본상 후보에는 지명되지 않았다.

리더 RM은 이를 의식한 듯 "한국에서 시작한 아티스트로서 우리가 가진 정체성, 언어의 한계점 등 보이지 않는 벽이 아직 존재한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도 "우리는 진심을 다해 우리가 잘하는 것을 퍼포먼스로 보여드렸다. 이런 작은 순간이 모여서 오늘의 기적으로 이어졌다"고 강조했다.

방탄소년단은 전날 시작된 '퍼미션 투 댄스 인 스테이지 - LA'로 약 2년 만에 아미(방탄소년단 팬)를 대면했다. 2013년 데뷔 이래 수많은 무대 위에 서 본 이들에게도 이날은 특별한 경험일 수밖에 없었다고 한다.

슈가는 "지난 2년간 (대면) 공연을 하지 못하면서 생각해보니 우리는 우리의 노력으로 장벽을 이겨내왔더라"며 "앞으로 어떤 장벽이 있더라도 두려워하지 않고 부딪힐 수 있는 게 우리의 장점"이라고 말했다.

취재진에게 인사하는 방탄소년단
취재진에게 인사하는 방탄소년단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그룹 방탄소년단이 28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소파이 스타디움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인사하고 있다. 2021.11.29 [빅히트뮤직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RM은 "2년 만에 투어를 다시 시작하고 대면 콘서트를 하게 됐는데, 이것은 새로운 챕터(章)의 시작이라고 느낀다"며 "지난 2년은 방탄소년단이나 아미 모두에게 어려운 시간이었다. 이번 콘서트를 통해 방탄소년단이 지난 2년 동안 어떻게 성장했는지 보여드릴 것"이라고 기대를 주문했다.

진은 "이 콘서트 이후로 한국에서도 다시 콘서트를 열고 싶은 마음도 있고, 예정도 있다"고 귀띔했다.

지민은 "그동안 팬을 직접 만나지 못하면서 무기력하고 우울한 시간을 보내왔다"며 "이렇게 팬이 있는 무대에 서다 보니 우리가 있어야 할 자리로 돌아온 기분이 든다"고 감격스러워했다.

방탄소년단은 2017년 AMA로 미국 시장 데뷔 무대를 치른 이래 올해 빌보드 메인 싱글 차트 '핫 100' 12주 1위, AMA 대상, 그래미 어워즈 2년 연속 노미네이트 등 눈부신 성과를 거뒀다.

슈가는 이 같은 성공을 두고 "AMA에서 2년 만에 대면으로 관객을 본 것도 너무 기뻤고, 플러스로 좋은 결과가 나서 기뻤다"며 "우리를 보고 화양연화(花樣年華·아름답고 찬란한 시절)라고 해 주시는데 너무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그 성공 이면에는 아미 여러분이 함께 해주셔서 오랫동안 (음악활동을) 할 수 있는 것"이라며 "어제 공연하면서 느꼈다. 아미들의 몸짓과 행동, 목소리 때문에 우리가 살고 있다는 생각을 다시 한 번 했다"고 강조했다.

정국은 "AMA 같은 자리에 가면 아미의 함성이 정말로 큰 힘이 많이 된다"며 "어제 콘서트에서도 도움이 많이 됐다. 콘서트나 시상식에서 아미 함성의 가치는 너무나 크다"고 짚었다.

방탄소년단은 노래와 춤 말고도 세계를 향해 던지는 묵직한 메시지로도 '선한 영향력'을 과시해왔다. 이들은 인종차별에 반대하거나 청년 세대의 용기를 북돋워 주기도 하고, 코로나19에 맞서 백신 접종의 중요성도 설파했다.

제이홉은 "한 세대의 목소리가 돼 이를 대변한다는 것이 낯간지럽기는 하지만 막중한 책임감이 따르는 일이라고 생각한다"며 "우리는 그저 좋아하는 음악을 하고 이를 공유해 영광이었을 뿐인데, 그것(영향력) 또한 방탄소년단의 음악이 가진 힘이자 에너지가 아닌가 한다"고 말했다.

방탄소년단 콘서트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 개막
방탄소년단 콘서트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 개막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27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소파이 스타디움에서 2년 만에 개최된 방탄소년단(BTS)의 첫 대면 콘서트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Permission to Dance on stage)가 열리고 있다. 이날 개막한 콘서트는 28일과 다음 달 3~4일에 이어진다. 2021.11.28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RM은 "미국에서 내가 자라지 않았지만, 아시아인에게는 많은 장벽이 있다"며 "우리가 만든 음악이 외국에 사는 아시아인에게 많은 힘이 될 수 있다는 점에 대해 영광스럽고 기쁘게 생각한다"고 겸손하게 말했다.

방탄소년단 멤버들이 이날 간담회에서 한 발언에는 계속 성장해 가는 모습이 투영돼 있다.

"성공에 대한 기준을 두지 않으려 합니다. 그 기준을 정해버리면 거기에 다다르려고 정신적으로나 육체적으로 피로해지기 때문이죠. 그런 것에 연연하지 않으려 노력하고 있습니다." (제이홉)

"성공을 100%라 하면 50%는 아미, 멤버 7명이 각자 5%, 나머지 15%는 하이브와 빅히트뮤직의 결과물이라고 생각해요. 그래서 트로피라고 따지면 제가 차지하는 부분은 아주 작은 끄트머리에 불과하죠. 내가 만든 성공이 아니라 여러 사람의 성공이라고 생각하면 겸손을 유지하게 됩니다." (RM)

ye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