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노태우 전 대통령 장지, 파주 동화경모공원 결정(종합)

송고시간2021-11-29 11:27

댓글

한강과 북측 개풍군 육안으로 보여…봉분 없이 평평하게 조성

노태우 전 대통령 장지 예정 부지
노태우 전 대통령 장지 예정 부지

(파주=연합뉴스) 임병식 기자 = 29일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 유족 측은 장지로 경기도 파주시 통일동산 내 동화경모공원으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이날 경기도 파주시 동화경모공원 내 장지 예정 부지의 모습. 2021.11.29 andphotodo@yna.co.kr

(파주=연합뉴스) 노승혁 기자 = 지난달 26일 별세한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이 최종적으로 안치될 장지가 경기 파주시 통일동산 지구 내 동화경모공원으로 결정됐다

아들 노재헌 변호사는 29일 페이스북을 통해 "지난달 26일 아버지께서 작고하신 지 한 달, 그리고 나흘의 시간이 흘렀다. 그동안 어디에 모시는 게 좋을지 많은 고민을 했다"며 이같이 전했다.

그는 "남북 평화와 통일을 염원하신 유지를 받들고, 국가와 사회에 부담을 주지 않고 순리에 따르는 길을 택하려고 많은 분들의 조언을 들었다"고 덧붙였다.

노 변호사는 "안장일은 최대한 준비가 되는 대로 곧 정해질 것"이라며 "이곳에서 '보통사람'을 표방하던 고인께서 실향민들과 함께 분단된 남북이 하나 되고 화합하는 날을 기원하시리라 믿는다"고 했다.

그러면서 "조언과 협조를 아끼지 않으신 파주시장님과 파주시 관계자, 시민단체, 시민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국가장을 엄수해 주신 정부와 장례위원회에도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고 거듭 밝혔다.

동화경모공원은 이북 도민의 망향의 한을 달래기 위해 1995년에 통일동산 지구내인 탄현면 법흥리에 조성된 묘역 및 납골당 시설로, 탄현면 성동리 산림청 소유 국유지를 비롯해 국가장 기간에 검토된 장지 후보지 3곳에도 포함된 바 있다.

유족들은 고인의 생전 남북 평화통일 의지를 담아 파주 통일동산을 장지 희망지로 여러 차례 거론했다.

노 전 대통령이 최종 안장될 곳은 동화경모공원내 맨 위쪽 전망휴게실 옆 부지다. 이곳에서는 한강과 북한 황해북도 개풍군이 육안으로 보인다.

유족측은 "그동안 일관되게 최소 규모인 8.3㎡의 묘를 포함한 부지를 장례위원회에 청원한 바 있다"면서 "봉분없이 평평한 형태의 묘를 조성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최종환 파주시장은 "고인이 평화의 땅 파주에서 남북평화와 화해·협력을 기원하며 영면하실 수 있도록 국가장례위원회 및 유족분들과 함께 안장절차에 최대한 협조해 나갈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안장일은 다음 달 9일이 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달 26일 세상을 떠난 노 전 대통령의 유해는 현재 파주의 사찰인 검단사에 임시 안치된 상태다.

노태우 전 대통령 장지로 거론되는 동화경모공원
노태우 전 대통령 장지로 거론되는 동화경모공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ns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