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김혜경, 남해 사찰서 불심 잡기…與 "김건희는 왜 안나오나"

송고시간2021-11-29 10:26

댓글

우상호 "공개하면 위험하다니 계속 묶어놓은 것 아닌가"

성담사 낙성식 참석한 김혜경씨
성담사 낙성식 참석한 김혜경씨

(서울=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혜경 씨가 지난 28일 경남 남해군 대한불교 조계종 성담사에서 열린 낙성식 및 타종식 대법회에 참석하고 있다. 2021.11.29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수연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혜경 씨가 사찰을 찾아 불심 잡기에 나섰다.

29일 민주당 선대위에 따르면 김씨는 전날 오전 경남 남해군 성담사에서 열린 낙성식과 타종식 대법회에 참석했다. 낙성식은 사찰이 만들어졌을 때 여는 행사다.

김씨는 대한불교 조계종 종정 진제 큰스님, 총무원장 원행 스님 등과 약 10분간 대화하기도 했다.

김씨는 지난 주말에는 호남권 민생탐방에 나선 이 후보와 함께 전남 순천, 여수를 찾는 등 공개 일정을 소화하며 민심 훑기에 나서고 있다.

민주당은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 배우자 김건희 씨 등판 시점이 늦어지고 있는 점을 대비하며 '문제가 있으니 등판이 늦어지는 것'이라는 취지로 공세했다.

우상호 의원은 CBS 라디오에 출연해 김건희 씨의 등판 문제를 두고 "이분을 공개하면 위험하다고 생각하니 계속 묶어놓은 게 아닌가. 본선 후보가 됐는데도 공개를 못 하고 있다"고 말했다.

우 의원은 "위험하다는 판단은 누구나 할 수 있는데 중간에 어떻게 접근해야 한다는 등 정무적 판단을 하지 못한 것"이라며 "저분(김건희 씨)은 등판하는 순간 무조건 문제가 된다"고 비판했다.

성담사 낙성식 참석한 김혜경씨
성담사 낙성식 참석한 김혜경씨

(서울=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혜경 씨가 지난 28일 경남 남해군 대한불교 조계종 성담사에서 열린 낙성식 및 타종식 대법회에 참석하고 있다. 2021.11.29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toadboy@yna.co.kr

js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