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인천세관, 중국산 불법 수도용품 6만여점 유통 적발

송고시간2021-11-29 11:30

댓글
한국산으로 허위 표시
한국산으로 허위 표시

[인천본부세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인천=연합뉴스) 홍현기 기자 = 인천본부세관은 원산지를 허위 표시하거나 위생안전기준 인증을 받지 않은 불법 수도용품 6만6천500점을 적발했다고 29일 밝혔다.

세관은 이번 단속 과정에서 중국산 수도꼭지의 상자를 바꿔 원산지를 한국산으로 속인 수도용품 등을 적발했다. KC 인증을 허위로 부착하거나 인증 범위를 벗어난 제품을 수입·유통한 업체도 단속됐다.

세관은 대외무역법 및 수도법을 위반한 적발 업체를 대상으로 거래 중지·시정조치나 영업정지·과태료 부과 등을 했다.

인천세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따른 집 꾸미기 열풍 등과 맞물려 수도용품 수입 규모가 꾸준히 증가하자 단속에 나섰다.

수도용품 수입액은 지난해 1분기 3억7천876만달러에서 올해 2분기 4억3천443만달러로 증가했다.

hong@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