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BTS, 팬들에 깊은 감사 인사…"함께 만드는 인생 영화"

송고시간2021-11-29 15:55

댓글

"2년 만의 자리여서 7명이 하나로…개인무대 따로 마련 안해"

LA서 열린 방탄소년단 콘서트
LA서 열린 방탄소년단 콘서트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28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소파이 스타디움에서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콘서트가 열리고 있다. 콘서트는 다음 달 3~4일 2회의 공연을 남겨놓고 있다. 2021.11.29 [빅히트뮤직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로스앤젤레스·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김예나 기자 = 미국 로스앤젤레스(LA)를 '보랏빛'으로 가득 채운 그룹 방탄소년단(BTS)은 지난 2년간 한결같이 응원해 준 아미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BTS 멤버들은 28일(현지시간) 오후 LA 소파이 스타디움에서 열린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 - LA' 콘서트에서 2년 만에 얼굴을 마주한 팬들에게 연신 '사랑합니다', '보라해'를 외쳤다.

제이홉은 "팬데믹 상황에서 2년 만에 열리는 LA 콘서트를 채워 준 아미들의 함성, 응원을 들은 게 나의 히스토리, 추억에 있어 정말 큰 부분을 차지할 것 같다"며 벅찬 감정을 드러냈다.

지민은 "그간 한국에서 무대에 오를 때면 팬들 없이 카메라만 앞에 뒀다"며 "이렇게 여러분들과 함께 있으니 정말 몇 년 전으로 돌아간 것 같다. 이렇게 계속 기다려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RM은 팬들이 '아미 밤'(Army Bomb·방탄소년단 응원봉)을 흔드는 모습에 "아름답다"면서 "어제 너무 긴장한 탓에 에너지를 다 써서 힘들었는데 여러분을 다시 본다는 사실에 다시 힘이 났고 몸을 일으켰다"고 웃으며 말했다.

정국은 "지금, 이 순간이 정말 소중한 기억으로 남을 것 같다"고 했다.

슈가는 이번 콘서트에서 개인 무대가 따로 없는 것과 관련해 "2년 만에 (여러분을) 보는데 온전히 7명에게 집중해주셨으면 좋겠다고 생각해서 큐시트, 장치 등을 모두 함께 준비했다"며 "마음에 드나요"라고 팬들에게 물었다.

이날 공연 후반부에 맏형 진은 오징어 게임 속 거대 인형 '영희'를 연상시키는 모습으로 등장해 웃음을 자아냈다.

콘서트 무대 펼치는 방탄소년단
콘서트 무대 펼치는 방탄소년단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28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소파이 스타디움에서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콘서트가 열리고 있다. 2021.11.29 [빅히트뮤직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멤버들이 '무궁화꽃이 피었습니다'라고 외치자 머리를 양 갈래로 묶은 진은 드라마 속 한 장면처럼 고개를 돌려 팬들을 응시했고 이에 팬들은 환호성을 지르며 박수갈채를 보냈다.

이후 진은 팬들에게 주위를 둘러봐달라며 "영화 같지 않나? 나와 여러분이 이렇게 한 편의 영화를 만들어간다고 생각한다"며 "이 영화를 만들기 위해서 어떠한 노력이라도 할 것"이라고 힘줘 말했다.

그는 "부끄러운 일이 있더라도 최선을 다해서 할 예정"이라며 "여러분과 함께 인생 영화를 만든다고 하니 기분이 너무 좋다. 우리의 인생이 끝날 때까지 만들 영화니 잘 부탁드린다"고 인사했다.

뷔는 "엄청난 영어를 준비했는데 조금 어려워서 한국어로 하겠다"며 너스레를 떤 뒤 "어제, 오늘 '아미'(BTS 팬)들의 함성, 열기 등 모든 것을 느끼고 가는 것 같다"고 다시금 팬들에게 감사함을 전했다.

멤버들은 마지막 곡 '퍼미션 투 댄스'(Permission To Dance)를 앞두고 한 인사에서 "감사합니다", "사랑합니다"는 말을 한국어와 영어로 외쳤다. BTS를 상징하는 단어 '보라해'도 잊지 않았다.

뷔는 "오늘 꿈에서 한 번 더 콘서트 하자"며 "러브 유, 퍼플 유, 땡큐(love you, purple you, thank you)'라고 말했고 슈가는 머리 위로 하트 모양을 만들어 팬들에게 '발사'하면서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ye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