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신인왕' 이의리 "이순철과 약속 지켜 기뻐…막판 부상 아쉽다"

송고시간2021-11-29 16:14

댓글
기아 이의리, KBO 정규시즌 신인왕
기아 이의리, KBO 정규시즌 신인왕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29일 오후 서울 임피리얼팰리스호텔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쏠(SOL) KBO 시상식에서 정규시즌 신인왕에 선정된 기아 이의리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1.11.29 mon@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순현 기자 = "타이거즈의 마지막 신인왕 기록을 깨 드리겠다."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의 새내기 왼손 투수 이의리(19)가 지난 4월 28일 한화 이글스와의 홈경기에서 프로 데뷔 첫 승을 올린 뒤 이순철 SBS 해설위원에게 한 말이다.

이순철 위원은 1985년 해태 타이거즈 소속으로 신인왕을 수상했다. 이후 해태 시절을 포함해 KIA 타이거즈가 단 한 번도 신인상을 배출하지 못한 것을 두고 한 약속이었다.

농담처럼 한 이의리의 약속은 시즌 종료 후 현실이 됐다.

29일 2021 신한은행 쏠(SOL) KBO 시상식에서 타이거즈 소속으로 36년 만에 신인왕을 차지한 이의리는 "데뷔 첫 승 때 이순철 위원에게 마지막 신인왕 기록을 깨드리겠다고 약속했는데 실현이 돼 좋다"고 말했다.

이의리는 올 시즌 KIA 선발진의 한자리를 꿰차 19경기에서 4승 5패, 평균자책점 3.61을 올렸다. 투구 이닝은 94⅔이닝이다.

빠른 볼과 체인지업을 잘 던지는 왼손 투수라는 이점을 살려 도쿄올림픽 국가대표로 맹활약하고 국제용 선수로 공인받은 프리미엄을 얹어 신인왕을 향해 독주했다.

장재영(19·키움 히어로즈), 김진욱(19·롯데 자이언츠) 등 쟁쟁한 프로 입단 동기들을 따돌리고 신인왕 수상이 유력했지만, 시즌 막판 부상을 당하면서 변수가 생겼다.

이의리는 부상으로 시즌을 마무리한 것을 두고 못내 아쉬워했다. 그는 "마지막에 다쳐 시즌을 완주를 못 한 것이 가장 큰 아쉬움"이라며 "(부상을 당했던 때로 돌아간다면) 걸어서 내려가고 싶다"고 말했다.

이의리가 부상으로 출전하지 못하는 사이 롯데 자이언츠 2년 차 투수 최준용이 호투하면서 신인왕 경쟁이 붙었다. 최준용은 올해 44경기에서 47⅓이닝을 던져 4승 2패, 1세이브, 20홀드를 추가하고 평균자책점 2.85를 남겼다.

이에 대해 이의리는 "주위에서 '어차피 최준용이 신인왕 탈 것 같다'며 마음을 비우라는 말을 많이 들었다"면서 "하지만 신인왕을 받은 건 저다. 받은 건 저지만 최준용과 좋은 경쟁을 한 것 같다"고 말했다.

내년 시즌 팀에 합류할 것으로 전망되는 양현종에 대한 기대감도 내비쳤다. 이의리는 "저한테는 다시는 없을 기회인 것 같다. 많이 배울 수 있을 때 배우는 것이 최선"이라며 "제가 모든 부분에서는 현종이 형 보다 좋을 수 없기 때문에 많은 것을 배워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당장은 아니지만 언젠가는 탈삼진왕도 노려보겠다는 포부도 밝혔다.

이의리는 내년 시즌 목표를 묻는 말에 "당장은 안 다치고 1년을 보내고 싶다. 끝까지 던져보지 못했기 때문에 끝까지 던져보고 다음 목표를 정하겠다"면서도 "당장 내년은 아니고 정규 이닝을 채웠을 때 탈삼진왕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

hyu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