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외교부 "이란핵합의, 실질진전 기대…한국도 외교 노력 지속"

송고시간2021-11-29 16:55

댓글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정부가 29일 이란 핵합의(JCPOA·포괄적공동행동계획) 복원 협상 재개일에 맞춰 기대를 표명하고 실질적인 진전을 이룰 것을 촉구했다.

외교부는 이날 대변인 논평에서 "이란 핵합의 협상 재개를 환영하며 관련 당사국들이 끈기를 갖고 협상에 임해 실질적인 진전을 이뤄내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모든 관련 당사국들이 합의와 함께 JCPOA 의무를 상호 충실히 이행해 국제 비확산 체제 강화와 지역 평화와 안정에 기여해 나갈 수 있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외교부는 또 "이란 동결자금을 보유하고 있는 우리 정부"를 명시하며 "한미 동맹과 한·이란 관계 등의 중요성을 고려해 JCPOA의 원활한 재개를 위한 외교적 노력을 계속해 나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미국이 핵협상서 부당 요구" 주장하는 이란 최고지도자
"미국이 핵협상서 부당 요구" 주장하는 이란 최고지도자

(테헤란 EPA=연합뉴스) 아야툴라 세예드 알리 하메네이 이란 최고지도자가 28일(현지시간) 수도 테헤란에서 이임하는 하산 로하니 대통령과 각료들을 면담하는 자리에서 발언하고 있다. 하메네이는 핵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 복원을 위한 협상과 관련해 미국이 악의적으로 부당한 요구를 한다며 미국을 포함한 서방 국가에 대해 강한 불신을 드러냈다. [이란 최고지도자실 제공. 판매 금지] sungok@yna.co.kr

이 논평은 이란과 P5+1(미국, 영국, 프랑스, 중국, 러시아, 독일)이 오스트리아 빈에서 핵 합의 복원 협상을 재개하는 날 나왔다.

2015년 이란과 P5+1 6개국은 이란이 핵무기 개발 노력을 중단하는 대가로 이란 경제제재를 해제하는 이란 핵 합의를 체결했지만, 2018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일방적으로 탈퇴하고 이란 제재를 복원했다.

이에 이란도 핵시설에 대한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찰을 제한하고 우라늄 농축 농도를 60%로 상향한 바 있다.

2018년 이전으로 JCPOA를 다시금 되돌리자는 것이 이번 복원 협상의 골자다.

한국은 이란 핵합의 당사국은 아니지만, 미국의 제재로 약 70억 달러, 한화로 8조3천억원 규모로 추산되는 이란 중앙은행 명의 자금을 동결한 상태다.

이는 이란의 해외 동결자산 가운데 최대 규모로 알려졌으며, 이란은 줄곧 이 자금을 풀어달라고 요구해오고 있다.

heeva@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