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민주당 대전시당, 중구의회 국민의힘에 '무리한 징계' 사과 촉구

송고시간2021-11-29 17:47

댓글

국민의힘 주도로 민주당 구의원에게 내린 징계에 법원서 잇단 제동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이 자당 구의원에게 징계를 내렸다가 법원으로부터 제동이 걸린 사안과 관련해 대전중구의회 소속 국민의힘 의원들에게 사과를 촉구했다.

민주당 대전시당은 29일 성명에서 "중구의회 국민의힘 의원들이 민주당 소속 의원의 정당한 의정활동을 징계로 가로막으려는 불순한 의도가 법원으로부터 제지당했다"며 "겁주기식 힘자랑으로 의회를 끊임없이 갈등의 장으로, 패거리 집단으로 만들어 의회 무용론을 촉발하는 국민의힘은 구민들에게 사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중구의회는 국민의힘 의원들이 중심이 돼 지난해 6월 초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의회·의원 품위를 훼손했다는 이유로 민주당 소속 윤원옥 의원에게 '출석정지 10일' 징계를 내렸다.

윤 의원은 곧바로 소송을 제기했고, 법원은 지난 6월 말 윤 의원 주장을 받아들여 징계처분을 취소하라고 판결했다.

중구의회는 지난 22일에도 비공개로 진행된 징계표결 결과를 자신의 페이스북에 게시했다는 이유로 윤 의원에게 의회 회의규칙을 위반했다며 30일 출석정지 징계를 의결했다.

하지만 지난 26일 법원이 윤 의원이 제기한 집행정지 가처분신청을 받아들였다.

전체 11명인 중구의회는 민주당과 국민의힘 소속 의원 각 5명과 무소속 의원 1명으로 구성됐다.

youngs@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